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젊은날의 고된하루

E3 linu5 | 2021.05.11 | 신고
조회 : 27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article/thumbnail.asp?thumb=bridge%2D6219425%5F1920%2Ejpg

 



젊은 날에는 똑같이 고된 하루를 보냈지만 지치지 않았다.

꿈을 품고 있었기 때문이다.

북극성을 바라보고 걸었기 때문이다

꿈은 헛된 것이 아니다.

비록 손으로 잡을 수 없다 해도 삶의 지향점이 되며, 뚜벅뚜벅 걸어갈 수 있도록 길을 안내하는 인생의 좌표가 되기 때문이다

0 1
태그젊은날,고된하루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미워했고. 사랑했고, 고마웠어요"   텅빈마음 88 0 2021.06.13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   텅빈마음 69 1 2021.06.13
겨울에 심는 행복 씨앗   텅빈마음 68 1 2021.06.13
겨울 강에 가자   텅빈마음 68 1 2021.06.13
누가 돌이고 누가 옥인지   텅빈마음 46 1 2021.06.13
삶의 이력서를 써보자   텅빈마음 40 1 2021.06.13
사랑을 여는 마음   텅빈마음 68 1 2021.06.13
새해에는 이런 사람이 되게 하소서   텅빈마음 65 1 2021.06.13
가난한 자들의 겨울   텅빈마음 64 1 2021.06.13
조삼모사(朝三暮四)   텅빈마음 79 1 2021.06.13
그대의 풍경이 되고 싶어요   텅빈마음 38 1 2021.06.13
기다림   텅빈마음 44 1 2021.06.13
성공은 어려운 것이 아니다   텅빈마음 66 1 2021.06.13
겨울의 회상   텅빈마음 39 1 2021.06.13
아름다운 동반자   텅빈마음 51 1 2021.06.13
자연의 소리   텅빈마음 43 1 2021.06.13
온전한 내 편   텅빈마음 48 1 2021.06.13
가장 낮은 사랑이 가장 깊은 사랑   텅빈마음 55 1 2021.06.13
삶의 강물   텅빈마음 65 1 2021.06.13
가라고 내버려 둬라   텅빈마음 63 1 2021.06.13
나에게 사랑이란   텅빈마음 51 1 2021.06.13
가끔은 그렇게 살고 싶다   텅빈마음 64 1 2021.06.13
묵은 사진첩을   텅빈마음 58 1 2021.06.13
모두가 그렇게 살아간다   텅빈마음 75 1 2021.06.13
당신을 빛나 보이게 하는 것   텅빈마음 63 1 2021.06.13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13일 [일]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비요뜨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