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꽃 멀미 (1)

E3 y5646 | 2020.04.12 | 신고
조회 : 1,00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람들을 너무 많이 만나면

말에 취해서 멀미가 나고,


꽃들을 너무 많이 대하면

향기에 취해서 멀미가 나지.




살아 있는 것은 아픈 것,

아름다운 것은 어지러운 것.


너무 많아도 싫지 않은 꽃을 보면서

나는 더욱 사람들을 사랑하기 시작하지.


사람들에게도 꽃처럼

향기가 있다는 걸 새롭게 배우기 시작하지.


- 이해인, ''꽃 멀미''

 

 

/article/thumbnail.asp?thumb=%B2%C9+%B8%D6%B9%CC%2Ejpg

1 0
태그꽃 멀미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어느 날의 흔적 텅빈마음 152 1 2021.02.28
그대에게 적은 편지 텅빈마음 176 0 2021.02.28
겨울밤의 소망 텅빈마음 141 0 2021.02.28
희망은 멈추지 않고 끝까지 갈 때 텅빈마음 134 0 2021.02.28
나의 삶은 내가 만들어 간다 텅빈마음 181 0 2021.02.28
책은 친구이자, 상담자이자, 스승이다   angae 114 0 2021.02.27
사랑을 담아내는 편지처럼 텅빈마음 122 0 2021.02.27
세월은 텅빈마음 159 1 2021.02.27
늘, 혹은 텅빈마음 151 0 2021.02.27
기억 속에 남아 있는 텅빈마음 127 0 2021.02.27
강물과 사랑은 텅빈마음 104 0 2021.02.27
언제인가 한 번은 텅빈마음 145 0 2021.02.26
욕심이 적은 사람은 텅빈마음 170 1 2021.02.26
사랑도 인생도 텅빈마음 135 0 2021.02.26
2월 / 성백군 텅빈마음 141 0 2021.02.26
봄은 다시 온다 텅빈마음 142 0 2021.02.26
겨울비 내리던 날 텅빈마음 176 0 2021.02.25
인생이란 빈 잔에 텅빈마음 134 0 2021.02.25
못다핀 꽃 텅빈마음 146 0 2021.02.25
그리움 텅빈마음 141 0 2021.02.25
마음이란 결국 주고받는 것 텅빈마음 129 0 2021.02.25
죄송합니다 조금만 도움주실분ㅠㅠ [1]  safetyl 293 0 2021.02.25
바로 당신이었습니다 텅빈마음 246 0 2021.02.24
너무 힘들어하지 마 텅빈마음 180 1 2021.02.24
가장 중요한 사람 텅빈마음 144 0 2021.02.24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1일 [월]

[출석부]
파리바게뜨 3천원권 포스틱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3천원권 파리바게뜨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