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가슴에 묻어두고 살아가는 것들 (1)

E3 goido | 2020.04.10 | 신고
조회 : 1,08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람들은 가슴에 남모르는 어둠을

한자락 덮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어둠이 언제 걷힐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어둠 때문에 괴로워하다가

결국은 그 어둠을 통해

빛을 발견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모르는 눈물 한방울씩을

날마다 흘리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눈물이 언제 마를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눈물로 말미암아 날마다

조금씩 아름다워지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꼭 용서받아야 할 일

한가지씩 숨기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용서가 어떤 것인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날마다 용서를 구하다가

어느새 모든 것을

용서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꼭 하고 싶은 말 하나씩

숨기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말이 어떤 말인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숨기고 있는 그 말을 통해

하고싶은 말을

아름답게 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모르는 미움 하나씩

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미움이 어떤 것인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 미움을 삭여내다가

결국은 모두를 사랑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모르는 희망의 씨를

하나씩 묻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희망이 언제 싹틀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희망의 싹이 트기를

기다리다가 아름다운 삶의 열매를

맺는 사람이 됩니다.


- 좋은글 -

 

 

/article/thumbnail.asp?thumb=%B0%A1%BD%BF%BF%A1+%B9%AF%BE%EE%B5%CE%B0%ED+%BB%EC%BE%C6%B0%A1%B4%C2+%B0%CD%B5%E9%2Ejpg

1 0
태그가슴에 묻어두고 살아가는 것들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자기 미움   텅빈마음 31 0 2021.03.05
그리운 고향   텅빈마음 34 0 2021.03.05
애쓸 필요가 없다   텅빈마음 52 0 2021.03.05
나도 누군가에게 무엇이 되고 싶다 텅빈마음 66 0 2021.03.04
눈이 내리는 날 텅빈마음 82 0 2021.03.04
말 한마디 텅빈마음 78 0 2021.03.04
때로는 나도 텅빈마음 79 0 2021.03.04
당신과 함께하는 커피 한 잔 텅빈마음 79 0 2021.03.04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텅빈마음 90 0 2021.03.03
겨울숲을 아시나요 텅빈마음 133 0 2021.03.03
당신이 있어 행복합니다 텅빈마음 117 0 2021.03.03
그리움이 차오르거든 텅빈마음 95 0 2021.03.03
눈을 감고 있으면 텅빈마음 111 0 2021.03.03
좋은글 구지은19 58 0 2021.03.03
우리가 잊고 사는 것들 텅빈마음 100 0 2021.03.02
마음도 쉬어야 넓고 부드러워집니다 텅빈마음 91 0 2021.03.02
우리 외롭지 않을 때까지 텅빈마음 118 0 2021.03.02
세상살이 텅빈마음 140 0 2021.03.02
그래서 사랑입니다 텅빈마음 116 0 2021.03.02
겨울바다 텅빈마음 106 0 2021.03.01
꿈꾸는 아침 텅빈마음 98 0 2021.03.01
미안해하지 말아요 텅빈마음 123 0 2021.03.01
아름답게 사랑하고 싶다면 텅빈마음 123 0 2021.03.01
이토록 긴 편지 텅빈마음 158 0 2021.03.01
어느 날의 흔적 텅빈마음 181 1 2021.02.28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5일 [금]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