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차라리 당신을 잊고자 할때, 도종환

E3 stylekk | 2016.03.16 | 신고
조회 : 1,013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차라리 당신을 잊고자 할때,  도종환

차라리 당신을 잊고자 할 때
당신은 말없이 제게 오십니다 
차라리 당신에게서 떠나고자 할 때
당신은 또 그렇게 말없이 제게 오십니다

남들은 그리움을 형체도 없는 것이라 하지만
제게는 그리움도 살아있는 것이어서
목마름으로 애타게 물한잔을 찾 듯
목마르게 당신이 그리운 밤이 있습니다

절반은 꿈에서 당신을 만나고
절반은 깨어서 당신을 그리며

나뭇잎이 썩어서 거름이 되는 
긴 겨울동안
밤마다 내 마음도 썩어서 
그리움을 키웁니다

당신 향한 내 마음 내 안에서
물고기 처럼 살아 펄펄 뛰는데 
당신은 언제쯤 온몸 가득 물이 되어 오십니까
서로 다 가져갈 수 없는 몸과 마음이
언제쯤 물에 녹듯 녹아서
하나 되어 만납니까

차라리 잊어야 하리라 마음을 다지며
쓸쓸히 자리를 펴고 누우면
살에 닿는 손길처럼 
당신은 제게 오십니다
삼백 예순밤이 지나고 또 지나도
꿈 아니고는 만날 수 없어

차라리 당신 곁을 떠나고자 할 때
당신은 바람처럼 
내게로 불어 오십니다

 

/article/thumbnail.asp?thumb=20111209%5F081535%5F427ef76925f7613db3cdd37f5535d35b%2Ejpg

 

 

0 0
태그차라리 당신을 잊고자 할때, 도종환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내 가슴에 남은 사랑 당신께   텅빈마음 28 0 2021.07.27
남을 이해한다는 것   텅빈마음 23 0 2021.07.27
마음에도 깊이가 있나 봅니다   텅빈마음 39 0 2021.07.27
기억의 고향집을 짓노라면   텅빈마음 27 0 2021.07.27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   텅빈마음 33 0 2021.07.27
사랑한 일로는   텅빈마음 31 0 2021.07.27
사랑에 인색하지 않기   텅빈마음 30 0 2021.07.27
그대는 한 송이 꽃과 같이   텅빈마음 33 0 2021.07.27
자신을 보는 자와 자신을 못 보는 자   텅빈마음 25 0 2021.07.27
밝게 사는 것보다 좋은게 또 있을까요    citrus 163 0 2021.07.27
길이 하나뿐인 것은 아니다 텅빈마음 98 1 2021.07.26
목련 텅빈마음 69 1 2021.07.26
출가수행이란 텅빈마음 62 1 2021.07.26
지난 날 텅빈마음 49 1 2021.07.26
가슴으로 마음으로 심장으로 텅빈마음 52 1 2021.07.26
가을이 그리운 이유 텅빈마음 48 1 2021.07.26
해바라기의 미소처럼 텅빈마음 67 1 2021.07.26
가을엔 어디론가 떠나고싶습니다 텅빈마음 58 1 2021.07.26
가을오후 텅빈마음 53 1 2021.07.26
행복에게 텅빈마음 61 1 2021.07.26
언제나 함께하고픈 사람 텅빈마음 66 1 2021.07.26
내 앞에 멈춘 것들을 사랑하자 텅빈마음 68 1 2021.07.26
솜사탕 사랑을 그대와 텅빈마음 70 1 2021.07.26
파도소리 텅빈마음 73 1 2021.07.26
그리움에 대한 생각 텅빈마음 113 1 2021.07.26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7월 27일 [화]

[출석부]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