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조길형 충주시장, 신천지 시설 및 중국인 유학생 기숙사 현장 점검

국제뉴스 | 2020.02.2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신천지관련 시설 현장점검 모습(사진=충주시)

(충주=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 조길형 충주시장은 27일 대규모 코로나19 환자의 전파 감염원으로 지목되고 있는 신천지 교회와 관련해 지역 내 신천지 교회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충주지역 내 신천지 교회 관련 시설은 교회 2개소, 센터 8개소 등 모두 10개소이며, 긴급 방역소독을 완료하고 현재는 모두 폐쇄된 상태이다.


시는 충주지역 신천지 성도 명단이 확보됨에 따라 1호·2호 확진자와 확진자 접촉자를 대상으로 신천지 관련 여부를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는 관련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조시장은 같은날 3월 개강을 앞두고 한국으로 돌아오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기숙사를 방문해 격리시설을 둘러본 뒤 근무자들을 격려하며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 건국대 중국인유학생기숙사 현장 점검 모습(사진=충주시)

시는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중국인 유학생 53명과 한국교통대학교 43명을 수송하기 위해 전세버스 1대를 투입해 27일까지 공항에서 기숙사로 즉시 격리수용하고 관리에 착수했다.


이날 조 시장이 방문한 기숙사는 중국입국 유학생을 자율 격리하는 시설로 교통대는 46명, 건국대는 119명을 수용할 예정이다.


시는 중국인 유학생의 철저한 관리를 위해 △대학과 핫라인 구축 △격리시설 CCTV 설치 △격리시설 방역소독 및 쓰레기 수거 △학생 수송 교통수단 지원 △각종 방역물품 지원 △종량제 쓰레기봉투 지원 등 대학과의 공조시스템을 유지하고 있다.

   
▲ 중국인유학생기숙사인 한국교통대 현장 점검 모습(사진=충주시)

이에 앞서 조 시장은 시민의 안전을 위해 공식 교회시설 및 복음방, 센터 등 신천지교회가 관리하는 모든 집회가능 시설에 대해 현장답사 및 폐쇄 여부 등을 확인했다.


시는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중에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과 접촉해 발열증상을 보인 충주시민 4명은 충주시보건소에서 검체 채취해 진단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조 시장은 "우리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시민들의 건강과 지역안전을 위해 격리시설을 설치 운영하는데 관계자분들의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행정력을 총동원해 코로나19 조기종식을 위해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패션 근육 ‘끝판왕’으로 인정받는 선수 피지컬
[스포탈코리아] 패션 근육 ‘끝판왕’으로 인정받는 선수 피지컬패션 근육 ‘끝판왕...
황신혜, 바다 앞 테라스에 선 컴퓨...
[OSEN=박소영 기자] 배우 황신혜가 바람의 여신을 추억했다. 황...
국기원 '2020 평창 세계태권...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지구촌 태권도 가족의 최대 축제 2...
美, 확산세 꺾이나 했는데…뉴욕 ...
잠시 하락세로 돌아섰던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
명문 클럽 레알 마드리드 선수단, ...
선수들과 코치진의 임금 삭감을 발표한 레알 마드리드 구단.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4월 9일 [목]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