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국제

미국 독감 사망자, 8200명 넘었다 “신종 코로나보다 치명적”

서울신문 | 2020.01.3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미국 식품의약국(FDA)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식품의약국(FDA) 제공



미국 독감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보다 훨씬 더 치명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현지시각)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이번 겨울 미국에서 1천500만 명이 독감에 걸렸고 이 가운데 8천200명 이상이 숨졌다. 사망자 가운데 최소 54명은 어린이다.

이날 현재 신종 코로나 확진자는 세계적으로 1만 명 정도고, 사망자는 213명이다. 사망자는 아직까지는 중국에서만 나왔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해 발병하는 전염병이며, 감기보다 증상이 아주 심하고 전염성이 강해 단 며칠 만에 급속도로 퍼진다. 한국은 12월부터 다음 해 3월 초까지 독감이 유행한다.

미국 국립앨러지 및 감염병 연구소는 특히 이번 2019∼2020 독감 시즌이 지난 10년간 최악의 시즌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미 이번 겨울 미국에서 최소 14만 명이 독감 합병증으로 입원했는데, 그 숫자는 독감 확산이 활발해지면서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템플대 의대에서 가정 및 공동체 의학 수석을 맡고 있는 마곳 사보이 박사는 “겨울철에 우리는 모든 바이러스 질환을 뭉뚱그려 심한 감기 정도로 안이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우리는 독감이 얼마나 치명적인지 과소평가 한다”고 경고했다.

독감이 위험한 이유는 독감으로 이미 면역체계가 약해진 상황에서 2차 감염에 따른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높기 때문. 합병증 가운데는 폐렴, 심장과 뇌의 염증, 장기 부전 등이 있으며 일부 치명적일 수 있다.

사보이 박사는 신종 코로나처럼 새로 발생한 감염증은 보통 신기하기 때문에 독감을 무색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람들이 독감에 대해 공황 상태를 보이지 않는 것은 보건 당국이 독감을 통제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라는 것.

사보이 박사는 “우리는 잘 모르는 것을 두려워하고 새롭게 출현한 감염증에 대한 정보에 목말라 한다”면서 “어느 것이 진짜 위협적인지 빨리 분간이 안 되기 때문에 패닉 상태에 빠지는데, 종종 그럴 필요가 없을 때조차 그렇다”고 일침했다.

의료진은 치명적인 독감 합병증을 피하려면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0 0
저작권자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무식한 英 복싱 챔피언의 도시 괴담, ''코로나, 中 아...
[OSEN=이인환 기자] 유명한 사람이 무식하면 곤란하다. 영국을 대표하는 복싱 챔피언의 도시 괴담을 전파해...
인테르, '이 선수↔메시' 스왑딜 ...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인터 밀란이...
''다니티 위해♥''..강다니엘 밝힌...
[OSEN=하수정 기자] 강다니엘이 팬들과 소통하면서 연습실 라이...
'꽃길만걸어요' 임지규 죽음의 또...
[스타뉴스 이시연 기자] /사진= KBS 1TV 일일 연속극 '꽃길만 걸...
이 선수, 호날두의 홈트레이닝 기...
이 선수, 호날두의 홈트레이닝 기록 간단...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4월 6일 [월]

[출석부]
쵸코에몽
[포인트경매]
뚜레쥬르 3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