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차라리 스크림에서도 깨지면 이해하겠는데…”

국민일보 | 2020.02.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담원 게이밍 ‘쇼메이커’ 허수가 팀의 경기력에 대해 아쉬움을 내비쳤다.

담원은 20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정규 시즌 1라운드 경기에서 그리핀에 세트스코어 2대 1로 역전승을 거뒀다. 담원은 이날 승리로 3승2패(세트득실 -3)를 기록해 5위 자리를 지켰다.

시즌 첫 연승에 성공했지만, 담원 선수들은 여전히 자신들의 플레이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 요즘도 담원은 스크림(연습 경기)에서 아주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LCK 아레나에만 오면 설계했던 게임을 만들어내지 못한다는 것이다.

“저도 잘 모르겠어요.”

허수는 연습과 실전의 경기력 차이가 좁혀지지 않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허수는 이날 2, 3세트에 오른과 조이로 좋은 활약을 펼쳐 ‘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POG)’을 독식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그는 “스크림에서 해봤던 챔피언 간 대결 구도가 실전에서도 나온다. 챔피언도 전날 밴픽 회의 때 예측했던 범위 내에서 등장한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경기장에만 오면 우리가 예상했던 구도대로 게임이 흘러가지 않아요.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어요. 차라리 스크림에서도 크게 깨지면 실전에서도 못하는 걸 이해하겠는데……. 스크림을 잘해놓고도 실전에서 못하니까 너무 아쉬워요.”

지금까지 담원에 패배를 안긴 두 팀은 현재 선두 경쟁 중인 T1과 젠지다. 담원에 승점을 헌납한 팀은 중하위권에 포진한 APK 프린스와 KT 롤스터, 그리핀이다. 담원은 최상위권 진입을 노리는 팀이다. 현재까지의 성적표로는 성이 차지 않는다.

허수는 팀이 “시즌 3승을 달성해 다행”이라면서도 “경기력이 깔끔하지 못했기에 덤덤한 기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력이 저조해 지저분하게 이기고 있다. 더 노력해서 실전에서도 깔끔한 승리를 거둘 수 있게끔 최선을 다하겠다. 팬들께서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0 0
저작권자 ⓒ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미나미노, 코로나×경쟁자 영입↑에 궁지 몰릴라” ...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미나미노 타쿠미(25)의 리버풀 내 입지가 갈수록 위태...
영탁, '먼지가 되어'부터 '챔피언'...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영탁이 '챔피언'을 팬을 위해 불러줬다...
오늘·내일 21대 총선 사전투표......
Your browser does not support the video tag.[앵커]오늘(10일...
전북도, 코로나19 위기극복 위한 ...
[뉴트리션] 전북도가 다양한 뿌리기업 지원사업을...
바르사, 오나나 노린다... 슈테겐...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FC바르셀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4월 10일 [금]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 모바일 상품권 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