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스포츠

강성훈, 8개월 만에 PGA 우승 도전

뉴시스 | 2020.01.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강성훈(33)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상금 750만달러)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

강성훈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토리파인스 골프클럽(파72·7765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9언더파 207타를 적어낸 강성훈은 공동 3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전날보다 14계단이나 순위가 올랐다.

지난해 5월 AT&T 바이런 넬슨을 통해 데뷔 8년 만에 PGA 첫 트로피를 품에 안은 강성훈은 또 한 번 정상 등극의 기회를 잡았다. 선두 존 람(스페인)과 3타차다.

강성훈은 보기 없이 버디만 5개 솎아냈다. 72.22%의 그린 적중률을 앞세워 효과적으로 코스를 공략했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는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린 뒤 두 번의 퍼트로 버디를 잡았다.

라이언 파머(미국)가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로 존 람을 1타차로 압박한 가운데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해리 힉스, 카메론 챔프(이상 미국)가 강성훈과 공동 3위 그룹을 형성했다.

임성재(22)는 중간합계 5언더파 211타 공동 21위로 상위권에서 멀어졌다. 이날 버디 3개, 보기 2개로 1타를 줄이는데 그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0 0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정부 음모론' 장미인애, ''재앙 헬조선 XX아'' 발언 ...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장미인애가 정부의 긴급재난생계지원금 방안에 반대 의견을 내면서 다시한 번 '뜨...
슈틸리케 감독, 가족 코로나19 확...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과거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
반할 수 밖에 없는 맨시티 ‘여신...
[스포탈코리아] 반할 수 밖에 없는 맨시티...
이예진, 비키니 입고 건강미 발산
피트니스 모델 이예진이 31일 경기도 가평군 더시크릿 풀빌라 북...
[SE★이슈]코로나19 확산에 역주행...
재난 영화 ‘컨테이젼’ 포스터와 ‘감기’포스터. /사진제공=워...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3월 31일 [화]

[출석부]
마운틴 블라스트
[포인트경매]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