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탈북 소년 주성이, 6년 만에 부모와 상봉…한국으로 가는 머나먼 길(끝까지 간다)

비즈엔터 | 2020.01.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끝까지간다' 주성이(사진제공 = TV CHOSUN)
▲'끝까지간다' 주성이(사진제공 = TV CHOSUN)
‘끝까지 간다’의 탈북 소년 주성이가 드디어 부모와 상봉했다.


17일 방송된 TV조선 ‘끝까지 간다’는 예능 최초 탈북 동행 프로젝트로 개그맨 정성호와 함께 수없이 많은 위기의 순간을 넘으며 그리운 부모님을 만나러 한국행을 시도하는 12세 소년 주성이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방송에서 정성호는 22시간의 버스 이동 중 불시에 나타난 검문을 피해 주성이를 데리고 버스에서 내려 산길로 다급히 우회했다. 하지만 수시로 마주치는 마을 사람들은 모두 수상한 눈초리를 보내고, 일행은 수풀 속으로 숨고 피하기를 반복해야 했다.

그 동안 안전한 지역에서 주성이가 오기만을 기다리는 주성이 부모님은 아들을 위해 장을 보며 설렘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6년 동안 만나지 못한 아들의 사진을 하염없이 바라보며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가슴 아프게 했다.


이 가족이 과연 만나게 될 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긴장감은 최고조에 이르렀고, MC 신동엽을 비롯해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자들은 모두 숨소리 하나 내지 못했다. 이어 6년 만에 이루어진 가슴 아픈 재회에 스튜디오는 다시 눈물바다가 됐다.


특히, 헤어져 있는 사이 주성이의 얼굴에 생긴 수많은 상처 자국은 주성이 엄마를 오열하게 했다. 이 모습에 스튜디오 출연자들은 물론 모든 스태프들까지 모두 눈물을 쏟았다.


주성이 가족은 마침내 6년 만에 함께 잠자리에 들 수 있었지만, 해후의 기쁨과 별개로 주성이의 탈출은 아직 끝이 아니었다. 탈북자 구출 전문가 김성은 목사는 정성호에게 “이 나라에서 한국으로 오기 위해서는 3개월이 걸리지만, 강을 넘어 다른 나라로 한 번 더 밀입국하면 20일 만에 한국으로 올 수 있습니다“라며 또 한 번의 밀입국 방법을 설명했다.


밀입국을 위해서는 칠흑 같은 같은 어둠 속, 빠지면 바로 목숨을 잃을 수 있는 깊은 강을 건너야만 했다. 여전히 앞을 가로막고 있는 수많은 난관을 뚫고, 12살 어린 나이의 탈북 소년 주성이가 한국으로 안전하게 돌아올 수 있을까.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1 0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서울 지하철 1호선 부천-중동역서 공중사상사고로 인...
(출처=코레일 트위터)27일 오전 서울 지하철 1호선 부천-중동역 사이에서 공중사상사고로 열차 운행이 지연...
팬데믹 우려에… 자화자찬하던 트...
美 확진 53명… 지역감염 가능성 경고 백악관서 어떤 대응...
양천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신...
▲21일 오전 환자이송요원 중 1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라스 이천희 "가구 회사, 이효리 ...
이천희는 2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연극 '아트'로 뭉친 ...
신세계백화점 김해점 27일 휴업 “...
신세계백화점 김해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2월 27일 [목]

[출석부]
역전우동 옛날우동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이스 카라멜마키아또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