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정글의 법칙 in 추크’ 김병만, 망망대해에 홀로 표류 “난 이제 죽었구나”

비즈엔터 | 2019.12.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정글의 법칙 in 추크’(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 바다 한가운데서 조난당한 병만족의 역대급 하드코어 생존이 시작된다.


14일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는 사상 초유 최악의 상황에서 미션을 받고 당황하는 김병만의 모습이 공개된다.


병만족의 마흔다섯 번째 생존지는 미크로네시아의 추크 섬이다. 둘레 200km로 세계에서 가장 큰 산호초 띠를 가진 추크 바다 한가운데서 조난당한다.

9년 차 베테랑 족장 김병만은 기름까지 부족한 작은 보트 한 척에 홀로 남겨졌다. 말 그대로 망망대해에 표류된 것. 그는 “태어나서 처음 경험해본 거다. 나는 이제 죽었구나”라며 역대 최악의 생존임을 암시했다.


수많은 위기 상황을 겪었던 김병만까지 당황할 정도였다. 평소 “사실 물은 무섭다”라고 했던 김병만은 망망대해에 홀로 표류되었다는 사실에 연신 “무섭고 당황스럽다. 쓰러지겠다”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정글의 법칙 in 추크’(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사진제공=SBS)
출렁대는 파도에 멀미로 힘들어하던 김병만은 이내 결심한 듯 보트를 움직였다. 여느 때와 달리 조심스레 움직이는 모습에 의아해하는 제작진에게 김병만은 “사실 보트는 장롱면허고 이렇게 오래 운전해본 건 처음이다”라며 조심스러워했다.


‘매미 부녀’ 전소미와 그의 아버지 매튜 다우마 또한 나무 몇 그루만 덩그러니 자리한 작은 무인도에 갇혀버렸다. 물까지 부족한 상황에서 그들은 다른 부족원이 구해줄 때까지 그곳에서 탈출할 수 없게 됐다.


이태곤 팀에게는 족장의 위치가 표시된 지도와 나침반만이 주어졌다. 이들은 300여 개의 크고 작은 섬들이 자리 잡은 환초대 안에서 부족원들을 만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세계 절경 100선 중 1위’를 차지한 지상낙원의 섬이자, ‘바다의 무덤’이라 불리는 두 얼굴의 추크에서 과연 병만족은 조난이라는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을지 14일 밤 9시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0 0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서울 지하철 1호선 부천-중동역서 공중사상사고로 인...
(출처=코레일 트위터)27일 오전 서울 지하철 1호선 부천-중동역 사이에서 공중사상사고로 열차 운행이 지연...
양천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신...
▲21일 오전 환자이송요원 중 1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세계백화점 김해점 27일 휴업 “...
신세계백화점 김해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거창군청, 1·2·3번째 코로나 확...
▲거창 확진자 동선 공개. (출처=거창군 홈페이지)▲거창 확진자...
울산서 '코로나19' 7번째 확진자 ...
(연합뉴스)울산에서 '코로나19' 7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북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2월 27일 [목]

[출석부]
역전우동 옛날우동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이스 카라멜마키아또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