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해외 신사업 확대에 적극적인 GS건설… 유럽·미국 모듈러업체 3개 인수

머니S | 2020.01.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허윤홍(왼쪽) GS건설 사장과 야첵 스비츠키 단우드 사장. /사진=GS건설
GS건설이 미국과 유럽의 선진 모듈러업체 3곳을 동시 인수해 글로벌 주택건축시장 공략에 나선다. GS건설은 국내 건설사가 해외 선진 모듈러업체를 인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데다 각각 3사의 전문분야와 주요 영업지역이 상호 보완적이라 이상적인 전략적 조합을 갖추게 됐다고 자평했다.

21일 GS건설에 따르면 전날(현지시간) 폴란드 비아위스토크에 위치한 목조(Wood) 모듈러주택 전문회사 단우드사 본사에서 허윤홍 신사업부문 사장, 야첵 스비츠키 EI사 회장 및 야로스와프 유락 단우드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인수계약서에 서명했다.

앞서 허 사장은 지난 16일 영국 소재의 철골(Steel) 모듈러 전문회사 엘리먼츠사(엘리먼츠)와 인수를 마무리했다. 미국의 철골 모듈러 전문회사인 S사도 주요 사항에 대한 협의를 마친 상태로 다음달 본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인수 금액은 폴란드 단우드사가 약 1800억원, 나머지 회사는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GS건설은 이번 유럽과 미국 3개의 모듈러 전문회사 인수를 통해 해외 모듈러시장을 선점하고 각 전문회사의 강점과 기술, 네트워크를 활용해 유럽과 미국 모듈러시장을 적극 공략, 글로벌 강자로 도약할 계획이다.

그동안 모듈러시장은 건설인력 확보가 어렵고 임금이 비싼 선진국 위주로 형성됐지만 최근에는 국내에도 건설인력 고령화와 인력난 및 환경 요건 강화로 모듈러시장이 커지는 상황이다. 특히 운송의 어려움과 국가별 제도가 각기 달라 글로벌업체로 성장하기 힘든 환경이지만 GS건설은 이번 유럽 2개사와 미국 1개사 인수를 통해 해외 모듈러시장을 선점하고 앞으로 인수 업체들의 시너지를 통해 유럽과 미국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허 사장은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 변화와 혁신을 통해 한단계 도약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했다”며 “글로벌 모듈러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무식한 英 복싱 챔피언의 도시 괴담, ''코로나, 中 아...
[OSEN=이인환 기자] 유명한 사람이 무식하면 곤란하다. 영국을 대표하는 복싱 챔피언의 도시 괴담을 전파해...
인테르, '이 선수↔메시' 스왑딜 ...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인터 밀란이...
''다니티 위해♥''..강다니엘 밝힌...
[OSEN=하수정 기자] 강다니엘이 팬들과 소통하면서 연습실 라이...
사비, ''메시와 호나우지뉴의 차이...
사비, 메시와 호나우지뉴의 차이는 이것...
[포토] 조근제 함안군수, 입곡군립...
(함안=국제뉴스) 황재윤 기자 = 조근제 함안군수...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4월 6일 [월]

[출석부]
쵸코에몽
[포인트경매]
뚜레쥬르 3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