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고민·우울

나 진짜 이거 병인가 ㅋㅋㅋ

치치폭폭 | 2018.10.11 | 신고
조회 : 336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친하게 지내던 남자애가 뭔가 호감이 가기 시작하다가

걔도 그걸 눈치채고 저한테 적극적으로 하면

그게 싫어져요... ㅋㅋ그러다 그냥 친구처럼 지내면

또 다시 그 감정이 살아나고.. 나 왜이러니

0 0
태그#호감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지하철을 못타요 .... [1]  sweethoney 65 0 2019.02.17
알바 면접만 16번째...   베렐레 46 0 2019.02.17
고구마를 너무 좋아한 나머지 배탈 났어요 [1]  오징어땅콩 69 0 2019.02.17
해외여행을 다녀와야 할까봐요   파티걸 102 0 2019.02.17
이사해야 할 것 같은데   브리쉘 135 0 2019.02.17
판박이 스티커 좋아하는 조카 때문에 돌겠...   청나리 122 0 2019.02.17
이게 고민이라고 해야할지.... 순수시대 80 0 2019.02.16
얼굴이 너무 건조해졌어요. skyflower 113 0 2019.02.16
탄산음료를 너무 많이 마셔요 souldu 121 0 2019.02.16
시집가라는 소리 그만 듣고 싶어요. 코다코다 131 0 2019.02.16
가족모임이 2달에 한번인데 너무 버겁네요 dasling 135 0 2019.02.16
벌써 생활비 다썼어요ㅠ memc 107 0 2019.02.16
술 안마신다고 회사에서 따돌림 당하는거 ... heeeyaa 160 0 2019.02.16
돈이 뭐길래 종이접기 142 0 2019.02.16
전 아직 일이 더 하고 싶어요 허니허 144 0 2019.02.16
친하지 않은 사람들이랑은 밥을 못먹겠어요... 계란과자 174 0 2019.02.16
슬픈 노래 들으면.... holala 176 0 2019.02.16
엄마가 운동을 너무 좋아하세요 stalks 191 0 2019.02.16
여성용품 사는게 너무 부끄러워요 [1] dayoun 145 0 2019.02.15
층간소음 미쳐요. park70 125 0 2019.02.15
키우던 고양이를 버리래여 라임레몬 143 0 2019.02.15
친구에게 편지를 줬는데요 cake 141 0 2019.02.15
퇴사후 전업주부 어떨까요? musiba 204 0 2019.02.15
누구는 인심쓸지 모르나 게임스타트 131 1 2019.02.15
밤만되면 생각이 넘 많아지네요 culecule 221 0 2019.02.15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2월 17일 [일]

[출석부]
옛날우동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시그니처 핫 초콜릿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