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감동

아내를 울린 남편의 사랑

마이브런치 | 2019.05.10 | 신고
조회 : 1,38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person-731142__340.jpg


♥ 아내를 울린 남편의 사랑 ♥ 

백년을 기약하면서 달콤한 연애를 하던 때 두 연인의 꿈은 너무나 희망에 부풀어 있었습니다. 남자는 결혼을 위해 아파트를 준비하였고 여자는 새 아파트에 맞는 세간도 알아 놓았습니다. 

ㅤ 

그렇게 희망이 부풀어 결혼 준비를 하던 때 여자 아버지가 사업에 실패하여 회사의 문을 닫았습니다. 그 충격으로 여자의 아버지는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습니다. 

결혼을 한 달 앞 둔 어느 날 남자는 여자의 손을 잡고 아픈 고백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자기가 보여 주었던 새 아파트는 사실은 자기의 것이 아니라는 것이었습니다. 여자도 사실 새 아파트에 가져 갈 혼수품을 살 수 없는 형편이었기에 그 말에 그렇게 실망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어렵게 단칸방에서 신혼살림을 차렸습니다. 그런데 남자의 월급이 결혼 전에 이야기하던 것과는 달리 너무 작았습니다. 그래도 여자는 신혼의 맛에 기쁘게 살았습니다. 여자의 아버지도 건강을 되찾고 다시 사업을 시작하였고 사업도 잘 되었습니다. 

그런데 사람의 마음은 참 이상하지요? 친정 집이 어려울 때는 그저 있는 것에 감사하였는데 친정 집의 형편이 좋아지면서 자기의 모습이 왜 그리 초라해 지는지요? 결혼 전 아파트를 보여주고 그래도 경제적으로 어렵지 않게 해 준다던 남자의 말이 모두 상처로 되살아났습니다. 그렇게 사랑스럽던 신랑이 미워집니다.  

결국 여자는 그 속상한 마음, 억울한 마음을 친정어머니께 말씀드렸습니다. 아픔을 이야기하는 여자의 볼에서 아픈 눈물이 흘러내리고, 이야기를 듣는 여자의 어머니의 눈에서도 눈물이 흘러 내렸습니다. 

이야기를 듣고 난 어머니는 딸에게 숨겨놓았던 비밀을 이야기해주었습니다. "사실은 김 서방이 아무 말하지 말라고 했는데 이제는 털어놓아야 겠구나" 여자의 어머니가 해준 말은 이런 내용이었습니다. 

남자는 혼수용품을 해 올 형편이 못되는 여자의 마음이 상할까봐 아파트를 팔아 여자의 아버지의 빚을 갚는데 보태었습니다. 그리고 남자의 매달 월급의 적지 않은 돈도 여자의 아버지의 병원비로 썼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야기를 듣는 딸의 눈에서 눈물이 얼굴을 적십니다. 그 눈물은 조금 전 어머니가 흘렸던 감동의 눈물이었습니다. 

실망의 눈물이 감동의 눈물로 이렇게 쉽게도 바뀔 수가 있네요. 오늘도 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감동의 눈물을 흘리게 할 수는 없을까요? 신발을 돌려놓아 주는 작은 배려에서부터 말입니다. 

2 0
태그아내를 울린 남편의 사랑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입학은 꼴찌로 했지만, 졸업은 1등으로 하...   은한금한 237 0 2019.09.05
환절기네요. [1] 김길중 214 0 2019.08.29
엄마의 눈물... [2] poppy80 464 3 2019.07.30
늦은시간 아기를 살려낸 경찰들 [2]  woorinn 491 0 2019.07.24
  결식아동 돕는 파스타집의 선한 영향력 [3]  risarang 1,042 0 2019.07.23
선한 영향력의 진짜 파스타의 근황 [1]  홍가차 459 1 2019.07.23
11살짜리 꼬마 영웅! [1]  무라카미하루 522 1 2019.07.22
잠깐이면 모두가 행복해집니다. [2] 프리허리 367 2 2019.07.22
  4명에게 장기기증하고 떠난 4살 소녀... [1]  빠른생활 387 0 2019.07.20
할머니와 경찰관의 따뜻한 동행 [3]  쿨민트 502 4 2019.07.16
이런일이 가능하기도 하네요... [1] 흔한남자 450 0 2019.07.16
Shawn Mendes와 Camila Cabello "Senorita"... [1] lisianthus7 472 2 2019.07.15
억만장자의 비밀장부 [2]  풍의언덕 436 1 2019.07.14
  아이들과 함께 저금통 기부...^^ [4] zeze5 704 4 2019.07.11
매일 아이가 저에게 하는 말 [2] 멋있는하늘 590 3 2019.07.11
신혼부부의 나이를 합치면 202세! [1]  빛나는구슬 548 0 2019.07.10
정말 별건 아니었지만... [1] 현쓰 591 1 2019.07.10
  아파트 경비실에 에어컨 선물한 주민들 [6]  cubedog 1,196 2 2019.07.05
군인이 꿈이었던 5살 꼬마, 암으로 사망후 ... [2]  chrisjun 1,123 3 2019.07.02
비맞으며 휠체어 밀어준 남학생~! [4]  designto 1,214 3 2019.06.26
  구급차에 실려가는 주인 바라보는 강아지 [4]  스타일와우 1,409 2 2019.06.25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천안함 티셔츠 판매... [4]  fordauto 1,479 3 2019.06.17
눈물의 하얀 와이셔츠 [1]  잡채인생 1,266 0 2019.06.17
오늘의 명언. 김길중 1,406 1 2019.06.13
오의 명언 김길중 1,203 1 2019.06.07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16일 [월]

[출석부]
야쿠르트 그랜드
[포인트경매]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