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감동

사평역에서 (1)

블루칩스 | 2018.09.25 | 신고
조회 : 1,03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평역에서

 

news-1172463__340.jpg

 

막차는 좀처럼 오지 않았다

대합실 밖에는 밤새 송이눈이 쌓이고

흰 보라 수수꽃 눈 시린 유리창마다

톱밥난로가 지펴지고 있었다

그믐처럼 몇은 졸고

몇은 감기에 쿨럭이고

그리웠던 순간들을 생각하며 나는

한줌의 톱밥을 불빛 속에 던져주었다

내면 깊숙이 할 말들은 가득해도

청색의 손바닥을 불빛 속에 적셔두고

모두들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산다는 것이 때론 술에 취한 듯

한 두름의 굴비 한 광주리의 사과를

만지작거리며 귀향하는 기분으로

침묵해야 한다는 것을

모두들 알고 있었다

오래 앓은 기침소리와

쓴 약 같은 입술담배 연기 속에서

싸륵싸륵 눈꽃은 쌓이고

그래 지금은 모두들

눈꽃의 화음에 귀를 적신다

자정 넘으면

낯설음도 뼈아픔도 다 설원인데

단풍잎 같은 몇 잎의 차창을 달고

밤열차는 또 어디로 흘러가는지

그리웠던 순간들을 호명하며 나는

한숨의 눈물을 불빛 속에 던져주었다

0 0
태그사평역에서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비오는날 아름다운 모습의 소녀들 [1]  응삼이 1,057 0 2018.10.31
  과일가게로 평생 모은 400억 기부한 노부부...   doram 1,019 0 2018.10.31
두 남매와 아내를 둔 어느 가장의 심장이 ... junu6 1,146 1 2018.10.30
아빠의 54가지   yozohg 1,009 0 2018.10.28
  서울역 우동할머니 이브닝걸 1,049 1 2018.10.28
기적의 4쌍둥이 출세 실화   박하곰탕 852 2 2018.10.28
어긋난 사랑   roparopa 884 1 2018.10.27
한 학생이 아파트 주민들에게 남긴 글 [3]  jslee8166 1,061 3 2018.10.26
  오뚜기가 사랑받는 이유   passionmou 922 1 2018.10.25
저는 33살 먹은 주부에요..   emily3 900 2 2018.10.25
독도주민 어부 김성도 독도리이장의 명복을...   tjsdk0 767 1 2018.10.25
여승은 춤추고 노인은 통곡하다 느끼남 781 1 2018.10.25
역시 엄마가 최고에요ㅠㅜ [3] 어제이시간 1,033 5 2018.10.23
초등학생한테 설렜다... [3]  비스타지오 1,226 1 2018.10.22
  따뜻한 편의점 알바생   icefire 954 2 2018.10.21
현재 일본에서 논란 중인 방탄소년단 [1]  아이메 1,199 0 2018.10.16
스무살 청년이 죽기 전 마지막으로 한 일   자갈치시장 987 0 2018.10.15
수레끌던 할머니 돕다 사고로 사망한 청년.... [3]  찌니어스 1,301 2 2018.10.11
나무에 대하여 [1]  연하소설 1,013 1 2018.10.07
한 그릇 [1]  SweetCan 1,021 1 2018.10.07
한가위 명절 [2]  onlyyu 919 1 2018.10.07
차림상   lestin 854 1 2018.10.07
암투병 경비원 도운 주민들 [2]  화이트하우스 1,238 4 2018.10.07
온갖 문화   라스베리 836 0 2018.10.06
봄비   leesrgngn 878 0 2018.10.04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22일 [화]

[출석부]
빽다방 노말한 소프트
[포인트경매]
이마트24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