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감동

너라고 쓴다

d7lalswlt | 2018.09.08 | 신고
조회 : 67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lighthouse-2372461__340.jpg

 

정윤천, 너라고 쓴다

 

 

 

솜꽃인 양 날아와 가슴엔 듯 내려앉기까지의

아득했을 거리를 너라고 부른다

 

기러기 한 떼를 다 날려보낸 뒤에도 여전히 줄어들지 않는

저처럼의 하늘을 너라고 여긴다

 

그날부턴 당신의 등뒤로 바라보이던 한참의 배후를

너라고 느낀다

 

더는 기다리는 일을 견딜 수 없어서, 내가 먼저 나서고야 만

이 아침의 먼 길을 너라고 한다

 

직지사가 바라보이던 담장 앞까지 왔다가, 그 앞에서

돌아선 어느 하룻날의 사연을 너라고 믿는다

 

생이 한 번쯤은 더이상 직진할 수 없는 모퉁이를 도는 동안

네가 있는 시간 속으로만 내가 있어도 되는

 

마음의 이런 순간을 너라고 이름 붙여주고 나면

불현듯 어디에도 돌아갈 곳이라곤 사라져버려선

 

사방에서 사방으로 눈이라도 멀 것만 같은

이 저녁의 황홀을 너라고 쓰기로 한다

0 0
태그너라고 쓴다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스무살 청년이 죽기 전 마지막으로 한 일   자갈치시장 966 0 2018.10.15
수레끌던 할머니 돕다 사고로 사망한 청년.... [3]  찌니어스 1,266 2 2018.10.11
나무에 대하여 [1]  연하소설 973 1 2018.10.07
한 그릇 [1]  SweetCan 944 1 2018.10.07
한가위 명절 [2]  onlyyu 896 1 2018.10.07
차림상   lestin 798 1 2018.10.07
암투병 경비원 도운 주민들 [2]  화이트하우스 1,186 4 2018.10.07
온갖 문화   라스베리 797 0 2018.10.06
봄비   leesrgngn 769 0 2018.10.04
  급변하던 그 시절   비타민에이 683 1 2018.10.04
밥, 말씀   mrnya 653 0 2018.10.04
살펴보는 마음   allastar 757 0 2018.10.04
산벚꽃   착칸여자 720 0 2018.10.03
너무너무 귀여운 지갑 찾아준 5살 쌍둥이자... [2]  cerene 1,026 2 2018.10.02
구급차 앞 길 정리하는 배달의 민족의 정체... [1] 골드메달 966 3 2018.09.27
사평역에서 [1]  블루칩스 1,016 0 2018.09.25
  강북구 도봉구의 산동네 [1]  으힝잉 866 0 2018.09.25
역사는 밤에 만들어진다 [1]  pho12 878 0 2018.09.24
종이 이불   bregue 1,002 0 2018.09.23
외국인 노동자에게 치킨을 선물한 남자   미야미 1,019 0 2018.09.23
슬픔이 기쁨에게   ranoo 921 0 2018.09.21
  나도모르게 절로 미소지어지는 영상 playrang 748 0 2018.09.18
어떤 기도   노르웨이안 716 0 2018.09.18
공감   hancocoa 711 0 2018.09.17
IBM을 때려치고 그가 얻은것   홈파티 915 1 2018.09.17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7월 21일 [일]

[출석부]
불닭볶음면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