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감동

<축하> (4)

샤랄라걸 | 2019.03.06 | 신고
조회 : 1,35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축하>



swan-2077219__340.jpg


14살 생일잔치에서 아들이 아버지에게 물었다.


"성인식을 치뤘어요. 저도 이제 어른이 된 건가요?"


아버지는 말했다. 


"그렇지 않단다. 술을 마실 수 있다고 어른이 되는 건 아니야."




집들이에서 아들이 아버지에게 물었다.


"저는 이제 혼자서 살아나갈 수 있어요. 저도 이제 어른이 된 건가요?"


아버지는 말했다. 


"그렇지 않단다. 집열쇠를 가졌다고 어른이 되는 건 아니야."




결혼식장에서 아들이 아버지에게 물했다.


평생을 바칠 수 있는 연인이 생겼어요. 저도 이제 어른이 된 건가요?


아버지는 말했다.


"그렇지 않단다. 밤잠이 줄었다고 어른이 되는 건 아니야."




고향집의 안방에서 아들이 아버지에게 말했다.


"아버지, 저를 아직 어린애로 생각하시는군요. 그런데 그거 아세요? 이제 괜찮아요. 전 어른이 되고싶지 않아요."


아버지는 말했다.


"어른이 된 걸 축하한다. 아들아.

6 0
태그<축하>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눈물의 하얀 와이셔츠    잡채인생 22 0 2019.06.17
오늘의 명언. 김길중 335 0 2019.06.13
오의 명언 김길중 498 0 2019.06.07
  비 맞으며 휠체어를 밀어준 남학생 [2]  사랑이랑 1,145 4 2019.06.05
  지갑 주워 돌려준 중학생들, 보답한 지갑주... [3]  aoiii 1,043 2 2019.06.03
고속버스 심정지 환자 살려낸 기사와 대학...   어제이시간 751 1 2019.06.02
치매 할머니에게 신발 벗어준 여학생   바스트 771 1 2019.06.01
뷰티 유튜버가 삭발한 이유. 김길중 632 1 2019.05.30
  사탕 목에걸린 네살 아이 생명 구한 군인 [1]  IQ200 703 2 2019.05.29
좋아요 뽀다다다 615 1 2019.05.28
어머니의 위대함이란 [6]  드러워 1,113 5 2019.05.24
기부천사 군인부부   purity1 885 2 2019.05.21
  새벽 2시에 아픈 딸 도와준 벤츠 차주   gadros 1,069 2 2019.05.19
심장소리를 듣고 눈물이.. reasonable 1,031 1 2019.05.16
색안경을 벗어야 하는 이유 [1]  깜동힛 1,070 2 2019.05.16
인질 살리고 산화한 프랑스 군인들 숑숑얌 1,022 2 2019.05.14
아내를 울린 남편의 사랑   마이브런치 1,094 2 2019.05.10
김혜자 선생님의 수상소감   별보아 1,063 1 2019.05.10
  그녀가 누드사진을 찍은 이유 [4]  폭시정 1,227 3 2019.05.09
2만원의 가르침... [2]  mint3 1,318 4 2019.04.29
  흉기 찔리고도 주민들 구한 20대 관리소 직... [3]  완소녀2 1,549 6 2019.04.23
한 맥도날드 배달 알바 [3] wawaita 1,289 5 2019.04.17
디즈니가 아이들에게 세계 최고의 인기인 ... hongsam 1,257 1 2019.04.17
숨 멈춘 네살 아이 살린 미래의 소방관 고... [1]  린로즈 1,361 3 2019.04.16
소녀상에 종이학 목걸이 걸어준 노부부 [2]  olloll1 1,300 1 2019.04.13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6월 17일 [월]

[출석부]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