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수다·잡다

아무리 떨어뜨린다고 해도, 애가 쉽게 죽을 수 있나요? (2)

aaveeer | 2018.07.12 | 신고 best
조회 : 386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30대 여성이 지인의 2살배기 아들을 잠시 맡아 돌보다가

마룻바닥에 떨어뜨려 아이가 사망했다고 하는데요.

평소에 알고 지낸 지인에게 아이를 맡겼는데

안고 있다가 마룻바닥에 실수로 떨어뜨렸다고 했다네요...

2살짜리 아이라고는 하는데 안고있는 높이면 

어느정도일지 예상도 되고 아이가 그냥 죽어버릴수도 있나요..?

진짜 뭔가 이상한거 같은건 저뿐인가요ㅠㅠ

1 0
태그#지인아이 #아이살해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ㅋㅋㅋ이번에도 수능 부정행위자들 속출    핑크코스모스 0 0 2018.11.18
  ㅋㅋㅋ여경은 참 쉬워서 좋겠네 ^^   kr0214 1 0 2018.11.18
나에게 보상하며 살자   국민만세 21 0 2018.11.18
감기 다들 조심하세요 ㅠㅠ [1]  소나무305 34 0 2018.11.18
시계 깜빡한 수험생에게 자신의 시계 빌려...    이수역 40 0 2018.11.18
고등학교때로 돌아가면 열심히 한다는 사람...    cubedog 37 2 2018.11.18
  아니 이수역 폭행사건으로 진짜 새삼 놀랍...    고고시잉 45 2 2018.11.18
9개월이나 개를 학대한 남자    다이아반지 47 2 2018.11.18
목이 너무 아픈날...   tamasteu 67 1 2018.11.18
5일제근무였는데 갑자기 격주라네요??   yotj1004 60 0 2018.11.18
나뭇잎도 거의 다 떨어졌네요   solme 61 0 2018.11.18
입이 심심한게 살찌려고 그러나?   베러앤베러 57 0 2018.11.18
석촌호수 대학생 1차 부검 결과    OneMoreDream 78 0 2018.11.18
입만열만 거짓말하는 친구   알미라 71 0 2018.11.18
  이수역 폭행 또다른 팩트    외로운엔젤 91 0 2018.11.18
대낮에 만취 운전자가 교통사고   dreamface 62 0 2018.11.17
올해 수능에서 국어랑 영어가 어려웠다네요...   bunchart 55 0 2018.11.17
왜이렇게 어지럽지 ㅠㅠ [2] 말려쓰 101 1 2018.11.17
라면을 끊을 수가 없어요 꿈나비 91 1 2018.11.17
회사오너라는 사람이 직원들 편가르기 해요... [1] 아네코 119 1 2018.11.17
  어째 제 성격은 점점 난폭해지네요 [1] secreton 102 1 2018.11.17
전분으로 만든 김치전 ㅋㅋ aoii55 118 1 2018.11.17
집회사 반복이 지겨워요 [2] 나띵 116 4 2018.11.17
겨울엔 난방비 [1] 꽃다방구 107 1 2018.11.17
  지하철에서 시끄럽게 통화하는 사람 [1] 장미나라 132 3 2018.11.17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16일 [금]

[출석부]
CU 모바일 상품권 2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