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는 이야기 > 수다·잡다

남의 고통이 행복인 친구 (2)

gaelen77 | 2018.07.11 | 신고 best
조회 : 47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가 아픈게 행복한 친구가 있나봐요...

저는 정말 친한 친구라고 생각해 제 고민까지 털어놨었는데

제가 사실 엉덩이쪽에 아픈곳이 있어요..

네 치핵.. 좀 심할때는 정말 누워만 있어야하는데

그걸 친구한테 말했더니 친구가 다른 친구들한테

얘기를 했나보더라구요.... 아무렇지 않을수 있지만

제가 얘기한것도 아니고 다른사람 입으로 그런걸 전해들었다는게

수치스럽기도하고 화도 납니다...

1 0
태그#치핵 #가벼운입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재수해서 좋은대학 가는게 낫겠죠?   ahyun09 9 0 2018.11.20
알바로 베이비시터 해볼까 싶어요   세이셸 51 0 2018.11.20
[임풀맘 32기 모집] 풀마루! 내 아를 낳아...    풀마담 63 0 2018.11.20
유니클로 사? 말아?    loynme 49 1 2018.11.20
예쁜 카페 가고 싶네요   라즈리 81 1 2018.11.20
트리하셨나요? [1]  난소중해 79 1 2018.11.20
  술 좋아하는데 회사엔 말하기 싫음 [1]  비온디 93 1 2018.11.20
아니 대체 주말에 뭐했냐고 묻는지-_-   클났다니 97 1 2018.11.20
자면 잘수록 잠이 느는거 같아요ㅠ [1]  뮤지크 93 1 2018.11.20
출산 두번하고 머리숱 절반으로 줄었네요ㅠ...   나알리 78 1 2018.11.20
하나라도 자니 조용하네요.ㅋㅋ   eunohong 75 1 2018.11.20
다단계 시작해보려구요   센스쟁이 93 1 2018.11.20
  수능시험 난이도가 높다고 최악인 시험인가...    반짝빛나다 83 1 2018.11.20
성추행 당했다는 택시기사가 역으로 구속 [1]   100세미녀 81 1 2018.11.20
안구건조증 걸리면    jdp80 73 1 2018.11.20
70대 경비원 때린 20대 주민 [1]   현상킬러 78 1 2018.11.20
  여자친구 폭행하고 시민까지 폭행한 남자 [1]   나다운나 86 1 2018.11.20
5천만원 주워서 고민하다 입건된 사람 [1]   큐파솔 91 1 2018.11.20
참.. 세상.. 빠순이들 부모님들이 그러는건... [1]   aoiiqw 81 1 2018.11.20
  오전에 여는 치킨집 있었으면 좋겠어요 [1]  마티스 89 1 2018.11.20
만두전골 먹고 싶어요 [1]  세분 78 1 2018.11.20
엄마 김장빨리 했으면 좋겠어요 [1]  착칸여자 88 1 2018.11.20
보헤미안 랩소디 엑스스크린   coooo 73 1 2018.11.20
책 안읽어도    wise028 75 1 2018.11.20
  커피가루로 막힌 배수구 뚫는다? [1]  강째 124 1 2018.11.20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20일 [화]

[출석부]
사라다빵+앗!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빽다방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