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인생 글귀

최초의 방

tamais | 2019.03.12 | 신고
조회 : 38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최초의 방


 



away-3101302__340.jpg

 


 


식물들이 나를 버릴 수 없어


썩은 뿌리로라도 살아 있었다


단 한 줄기의 강낭콩처럼 살아 있던 방


불면이 싹을 틔우고 잎을 기르고 무성하게 벽을 덮던 방


나를 기르는 식물들이 나 대신 깊고 푸른 잠을 잤다


 


책상이 밥상이고


밥상이 책상이고 습기에 젖은


책 냄새가 살 냄새 대신 방안 가득 떠다니던 그곳에서


 


베개를 껴안고 가난한 몸이 달아오르던 방


내 몸이 내게 가장 뜨거웠던 성채


그림자가 일어나 느릿느릿 세수를 했다


 


바닥에서 길어 올린 쌀로 한 끼 밥을 짓던


그림자까지 살아 있던


뼛속까지 나였던, 바로 거기로 언젠가 돌아가리라


 


자존심 드높은 긍휼로, 나의 자취방으로, 최초의 방으로

0 0
태그최초의 방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매일 아침   알미라 1,101 0 2019.04.11
  narooo 1,044 0 2019.04.11
개나리   강력접착 1,911 1 2019.04.10
벗이 그리워지는 나이   민트티파니 1,096 0 2019.04.08
힘들어도 웃고 살아요 [1]  park70 1,064 0 2019.04.06
아내들아 좋은글귀   사랑둘맘21 1,096 1 2019.04.06
용 접   해피네스 904 1 2019.04.05
중년   장반담 924 1 2019.04.04
까페길   비밥비 858 0 2019.04.03
우리는 마음부터 만났습니다   serious0 834 0 2019.04.03
아직도 기다림이 있다면 행복하다   ggagga 776 0 2019.04.02
정성들여 살게 하소서   armifrg 717 0 2019.04.01
세월이란 놈   babyran 693 0 2019.03.31
부부 대화 십계명   피리파파 909 0 2019.03.30
오늘에 행복하고 감사하자   marryk 621 0 2019.03.28
그대가 있어 난 행복합니다.   zagegm 837 0 2019.03.28
꽃을 피우는 인생   한예술 1,826 0 2019.03.28
행복의 완성   김쌤요 581 0 2019.03.26
  샐러드 567 0 2019.03.22
어느날 문득   seine 666 0 2019.03.22
빈 집   suniswalls 413 0 2019.03.20
감사 하는 인생   parklno 358 0 2019.03.20
냄비   jseon57 464 0 2019.03.13
최초의 방   tamais 390 0 2019.03.12
그리움의 깊이   ciaconn 376 0 2019.03.12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18일 [수]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