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희망 글귀

고맙다 고맙다 다 고맙다

moons1004 | 2018.07.12 | 신고 best
조회 : 942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고맙다.jpg


 

세상을 산다는 게 문득 외로워져
집을 나와 겨울거리를 걸어보니
차가운 바람에 한기를 느끼며
그 동안 나의 몸을 따스하게 감싸주던
두터운 외투에게 고맙고,
외투가 없으면 춥다는 걸 느끼게 해주는
내 몸에게도 고맙다

사랑에 실패한 후
헤어지고 나서야 비로소
사랑의 소중함을 알게 해 준
이별에게도 고맙고,

쓰린 이별 덕분에
하늘이 무너질 것 같은데도 불구하고
아직도 내 머리 위에서
무너지지 않고 든든하게 서 있는
푸른 하늘에게도 고맙다

푸른 하늘을 바라보다가
문득 흐려져, 비가 내릴 것 같은 하늘을 느끼며
인생을 산다는 건
행복하다가도, 문득 흐려질 수 있다는 것을
몸소 알려준 하늘에게
다시 또 고맙고
그걸 느낄 수 있게
하늘을 바라볼 수 있는 여유를 주신
하느님께도 감사한다

고맙다 고맙다
다 고맙다
이 세상은 고마운 것 투성이다.


- 김종원

0 0
태그고맙다,감사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새로운 모습    료코코 12 0 2018.11.20
생각의 차이    toy03 25 0 2018.11.20
단풍잎 고운 가을   baebae 236 0 2018.11.12
행복합니다   네이처숨 160 0 2018.11.12
발전을 위한 변화   murusang 114 0 2018.11.10
핸드폰   사랑좀하자 110 0 2018.11.10
낙엽   그리피스 124 0 2018.11.09
민가   민트컵케잌 146 0 2018.11.09
집안 망신   푸시켐 147 0 2018.11.08
벼슬   제이제이제이 170 0 2018.11.08
희망공부   마흔살에는 116 0 2018.11.08
진정한 행복   SweetCan 307 0 2018.10.29
남다른 감동   니카nk 284 0 2018.10.29
향긋한 향기   워니맘 265 0 2018.10.28
언제나 행동 조심   라즈베리티 270 0 2018.10.27
미래는 든든하다는 생각   dygksk 296 0 2018.10.26
행복   에바들 308 0 2018.10.26
조금 아는 것보다   딸기춥파춥스 322 0 2018.10.26
시간의 가치   aoii969 291 0 2018.10.25
통과의례   드러워 291 0 2018.10.25
야누스의 나무들   추사닮 324 0 2018.10.24
이웃   ataligo 947 0 2018.10.23
조상의 깊은 은혜   냉정과열정사 328 0 2018.10.21
위로 받고 싶은 날이 있다.   sweethoney 325 0 2018.10.21
  henri 297 0 2018.10.20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20일 [화]

[출석부]
사라다빵+앗!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빽다방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