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희망 글귀

고맙다 고맙다 다 고맙다

moons1004 | 2018.07.12 | 신고 best
조회 : 1,056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고맙다.jpg


 

세상을 산다는 게 문득 외로워져
집을 나와 겨울거리를 걸어보니
차가운 바람에 한기를 느끼며
그 동안 나의 몸을 따스하게 감싸주던
두터운 외투에게 고맙고,
외투가 없으면 춥다는 걸 느끼게 해주는
내 몸에게도 고맙다

사랑에 실패한 후
헤어지고 나서야 비로소
사랑의 소중함을 알게 해 준
이별에게도 고맙고,

쓰린 이별 덕분에
하늘이 무너질 것 같은데도 불구하고
아직도 내 머리 위에서
무너지지 않고 든든하게 서 있는
푸른 하늘에게도 고맙다

푸른 하늘을 바라보다가
문득 흐려져, 비가 내릴 것 같은 하늘을 느끼며
인생을 산다는 건
행복하다가도, 문득 흐려질 수 있다는 것을
몸소 알려준 하늘에게
다시 또 고맙고
그걸 느낄 수 있게
하늘을 바라볼 수 있는 여유를 주신
하느님께도 감사한다

고맙다 고맙다
다 고맙다
이 세상은 고마운 것 투성이다.


- 김종원

0 0
태그고맙다,감사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1% 의 행복   가을타기 94 0 2019.02.18
사는 게 힘들더라도   antraeod 175 0 2019.02.06
평생의 목표   janett 169 0 2019.01.31
행복이든 불행이든 이제 상관없다   빛나는구슬 167 0 2019.01.29
꿈으로 끝내고 싶은가? 국민만세 559 0 2019.01.23
1 월   스타일조아 229 0 2019.01.19
공직자   구아바 222 1 2019.01.19
청 산   aneruby 210 0 2019.01.19
성에꽃   바시리 244 0 2019.01.18
완벽한 아이디어   hwang 205 0 2019.01.17
참 얄궂은 세상입니다.   aoii80 217 0 2019.01.16
항상 행복하자 뚜루뚜뚜뚜단 198 0 2019.01.13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   bijoo 246 0 2019.01.04
칭찬을 보냅니다.   appleinside 231 0 2019.01.04
믿는 도끼에 발 등 다친다   꼬야야 255 0 2019.01.04
끝자락에서   surhw 238 0 2019.01.04
아가야   ssongg 227 0 2018.12.24
노랑말로 말한다   폭시정 255 0 2018.12.23
큰 기쁨 감격   handsome 205 0 2018.12.23
선택과 결단 [1]  한없이투명 301 0 2018.12.19
포기함으로써 얻어진다.   killingred 218 0 2018.12.17
열쇠 꾸러미   예쁜노을 246 0 2018.12.17
극치   느님 241 0 2018.12.17
밥숟가락에 우주가 얹혀있다 [1]  moonheer 826 0 2018.12.06
안식   치즈나초 462 0 2018.12.04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2월 22일 [금]

[출석부]
생생우동
[포인트경매]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