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나무처럼 살수 있다면..

ulcutter | 2019.09.08 | 신고
조회 : 265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새싹을 틔우고 잎을 펼치고 열매를 맺고

그러다가 때가 오면 훨훨 벗어 버리고

빈 몸으로 겨울 하늘 아래

당당하게 서 있는 나무 


새들이 날아와 팔이나 품에 안겨도

그저 무심할 수 있고,

폭풍우가 휘몰아쳐 가지 하나쯤 꺾여도

끄떡없는 요지부동. 


곁에서 꽃을 피우고 꽃나무가 있어

나비와 벌들이 찾아가는 것을 볼지라도

시샘할 줄 모르는 의연하고 담담한 나무. 


한 여름이면 발치에 서늘한 그늘을 드리워

지나가는 나그네들을 쉬어 가게 하면서도

아무런 태가도 바라지 않는 덕을 지닌 나무. 


나무처럼 살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이것저것 복잡한 분별없이 단순하고 담백하고

무심히 살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 법정 스님 -

 

 

나무처럼 살수 있다면.jpg

0 0
태그나무처럼 살수 있다면..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결과에 대한 믿음 홍빈민호 152 0 2019.10.15
지름길 없는 꿈 [1] 홍빈민호 158 0 2019.10.14
마음의 방을 닦아보아요   닭장수 256 0 2019.10.11
직장생활 홍빈민호 157 0 2019.10.11
내일은 뛰어야 한다.   해일씨 174 0 2019.10.11
견디면 되는 일   핑크악마 137 0 2019.10.10
오마르 워싱턴의 인생명언   눈웃음작살 153 0 2019.10.09
너라는 꽃   kaos 217 0 2019.10.09
계속 고민하자 홍빈민호 139 0 2019.10.08
청색과 홍색 홍빈민호 152 0 2019.10.07
보고 싶다는 말은   Deuree 229 0 2019.10.06
최고로 아름다운 만남은   재봉이 245 1 2019.10.05
가여운 당신   minbara 169 0 2019.10.05
10월의 기도   redca 385 0 2019.10.04
목표에 집중하자 홍빈민호 187 0 2019.10.04
살루스트의 친구명언   바람꽃 222 0 2019.10.03
도움이 되는 우정명언   merim9 225 0 2019.10.03
우리 함께 가는 길   lyeonjin 237 0 2019.10.03
곱게 나이 드는 법   toy03 220 0 2019.10.03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footprint 230 0 2019.10.02
자신과의 타협 홍빈민호 198 0 2019.10.02
멋있고 의미있는 날 홍빈민호 252 0 2019.10.01
책임있는 사람 홍빈민호 247 0 2019.09.30
행복은 밖에서 오는게 아니다 [1]  Espresso7 356 0 2019.09.30
야무지고~사람   행복보금자리 311 1 2019.09.30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22일 [화]

[출석부]
빽다방 노말한 소프트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모바일금액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