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좋은 글귀 > 좋은글 좋은시

건강과 벗

dasling | 2019.06.14 | 신고
조회 : 853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돈보따리 짊어지고 요양원 가봐야 무슨

소용있나요?


경로당 가서 학력 자랑 해봐야

누가 알아 주나요?


늙으면 있는 자나, 없는 자나, 그 자가 그 자요.

배운 자나, 못배운 자나 거기서 거기랍니다


병원가서 특실입원, 독방이면 무슨 소용 있나요?


지하철 타고 경로석 앉아 폼잡아 봐야

누가 알아 주나요?


늙으면 잘 생긴 자나, 못생긴 자나 그 자가 그 자요.

모두가 도토리 키 재기요, 거기서 거기라오.


왕년에 회전의자 안돌려 본 사람 없고,

소시적 한가락 안해 본 사람 어디 있겠습니까?


지난 날의 영화는 다 필름처럼 지나간 옛일,

돈과 명예는 아침이슬 처럼 사라지고

마는 허무한 것이랍니다.


자식 자랑도 하지마십시오.

반에서 일 등했다 자랑하고 나니

바로 옆에 전교 일등 있드랍니다.


돈 자랑도 하지마십시오.

돈 자랑 하고나니 저축은행 비리 터져

골 때리고 있드랍니다.


건강만 있으면 대통령도 천하의 갑부도

부럽지 않습니다.


전문세락 이란 말이 있습니다.


개똥 밭에 딩굴어도 저승보단 현세상이

더 즐겁다는 뜻입니다.


노년 인생 즐겁게 살려거든 친구와 건강 

많이 챙기십시오.


버스 지나간 뒤 손들면 태워줄 사람 아무도 

없듯이 뒤늦게 건강타령 해봐야 이미 버스는

지나간 뒤랍니다.


천하를 다 잃어도 뭐니뭐니 해도 건강이

최고입니다

 

 

건강과 벗.jpg

1 0
태그건강과 벗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제대로 된 어른이고 싶다    seonsu82 62 0 2019.11.21
매일 뛰어야 합니다   홍빈민호 72 0 2019.11.21
짧지만 좋은 글 jje211 70 0 2019.11.20
음악처럼 즐거운 행복   sweetha 92 0 2019.11.20
견딜 수 있울 만큼의 시련 [1] 홍빈민호 146 2 2019.11.19
꿈과 비젼 [1] 홍빈민호 126 1 2019.11.18
날마다 기적을 이루는 [1]  francis 287 2 2019.11.17
가을에 나를 불러주세요 [1]  마뉴어 190 1 2019.11.17
너를 붙잡고 싶다 [1]  힘들지않아 171 1 2019.11.17
봐라만 보아도 좋은 사람 [1]  onjiwon 275 1 2019.11.17
♣ 오늘 이 말은 꼭 해 주세요 ♣ [1]  danjuu 150 2 2019.11.16
아름다운 동반자   크룰 146 1 2019.11.15
관계는 현재 진행형이다 [1]  mslover 153 1 2019.11.15
용서 홍빈민호 175 1 2019.11.14
너 있는 그대로 아름다우니   auchiara 106 1 2019.11.13
힘들 때 보면 행복해지는 글 [1]  danjuu 142 1 2019.11.13
내일이 아닌 오늘 홍빈민호 109 1 2019.11.13
★ 소중한 인연 ★   danjuu 181 1 2019.11.13
같은과 어울림의 차이 [1]  autolog 119 1 2019.11.12
칭찬으로 시작하세요 [1]  좋다친구 126 1 2019.11.12
성공에 대한 명언 니뽄 150 1 2019.11.12
미쳐야 목표에 도달합니다 홍빈민호 149 1 2019.11.12
아름다워지는 방법   응삼이 169 2 2019.11.12
기분 좋은사람 [1]  danjuu 245 1 2019.11.11
잘못을 지적해 주는 사람 홍빈민호 124 1 2019.11.11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1월 21일 [목]

[출석부]
역전우동 옛날우동
[포인트경매]
맘스터치 싸이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