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JTBC 손석희, 휴대폰 이용해 북미정상회담 중계

입력 2018-06-12 오전 11:23:12

JTBC 손석희, 휴대폰 이용해 북미정상회담 중계
손석희 앵커가 북미정상회담 중계를 위해 12일 싱가포르 현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하고 있다./JTBC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 특집 생방송 싱가포르' 캡처JTBC 손석희 앵커 in 싱가포르, 현지 중계 관심집중[더팩트|박슬기 기자] JTBC 손석희 앵커가 자신의 휴대폰을 이용해 북미정상회담 현지 중계를 해 관심을 모았다. JTBC 손석희 앵커와 안나경 아나운서는 12일 싱가포르 현지에서 6.12 북미 정상회담을 생중계하고 있다. JTBC는 이날 오전 7시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 특집 JTBC NEWS 아침&'을 시작으로 오전 9시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 특집 생방송 싱가포르'를 편성해 방송 중이다. 9시부터 진행을 시작한 손석희 앵커와 안나경 아나운서는 현지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도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만남부터 12.5초 동안 악수를 했다는 등 두 정상의 만남과 관련된 것들을 전했다.JTBC는 12일 오전 7시부터 북미정상회담 특집으로 실시간 중계를 하고 있다./JTBC 캡처또 손석희 앵커는 기자로부터 입수한 사진을 자신의 휴대폰으로 공개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중계를 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JTBC는 온에어, 네이버 실시간 라이브 생중계 등으로 방송을 하고 있다. psg@tf.co.kr [대중문화이슈팀 | ssent@tf.co.kr] [인기기사]· [TF포토] 한 자리에 모인 문재인-김영철-이방카· [TF포토] 축제의 장으로 변한 '평창올림픽 폐회식'· [TF포토] 이상화-김아랑-김경애, '웃으며 입장하는 빙판 위 여신들'· [2018 평창 폐회식] 전 세계 하나 된 대축제 '17일간 여정' 대단원· [TF초점] MB '검찰 소환 임박'에도 한국당은 '여유'…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