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강일홍의 스페셜인터뷰?-진성] 40년 무명 담금질로 빚은 혼의 목소리

입력 2019-08-11 오전 12:02:24

[강일홍의 스페셜인터뷰?-진성] 40년 무명 담금질로 빚은 혼의 목소리
한(恨)과 깊은 울림의 목소리를 가진 가수. 진성은 수십년 무명생활을 거쳐 트로트계가 인정하는 중후하고 묵직한 스타가수로 당당히 자리매김했다. /임영무 기자'안동역에서' 인생곡...시련과 고난도 내겐 축복[더팩트|강일홍 기자] 진성(59 본명 진성철)은 한(恨)과 ...

인기 포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