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너무 더럽게 생활하시는 시부모님 (1)

kevina | 2018.01.11 | 신고 best
조회 : 81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시부모님이 불편하다, 감정이 안좋다... 를 떠나

더러워서... 가기가 싫어요.

가기 전엔 늘 심란해요.

가면... 먹는 것도 앉는 것도 눕는 것도... 다 불편해요.

고쳐드리고 싶은데 무리일까요?

적응이 너무 안되요.

가장 큰 문제는 더럽다는거 자체를 모르세요. 

2 0
태그 너무 더럽게 생활하시는 시부모님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주말에 시부모님 오신대서 벌써부터 준비해요 [1] risarang 383 1 2018.01.16
  시어머니 진짜 왜 이러실까요 [3] 현상킬러 445 1 2018.01.15
  시댁에서 오시면 일주일은 주무시고 가세요 [1] jbm94 389 2 2018.01.15
  아버님이 안부전화로 스트레스 주시네요 [1] dkdud76 471 2 2018.01.12
    시댁에 유독 예민해요 [2] 볼살빵빵 564 2 2018.01.12
  별걸로 다 전화해야 되네요 [1] 라페니오스 397 0 2018.01.12
    너무 더럽게 생활하시는 시부모님 [1] kevina 824 2 2018.01.11
  제 생일은 챙기지 않던 남편이.. [2] pianorock 922 2 2018.01.08
  경제적인 도움 받으면 어쩔 수 없네요 [1] loverain 477 1 2018.01.08
  시댁에서 간섭 어느정도인가요 [1] 수린이 418 0 2018.01.08
  시댁에서 주는 김치가 부담스러워요 [1] enath 506 0 2018.01.07
  시댁이 원래 어려운게 맞는거죠? Kwinner 445 0 2018.01.07
  가까운곳으로 시댁이 이사옵니다. [1] 쩡으니09 368 0 2018.01.07
  이사한다니까 배아파하는 시댁 [3] ace63 824 1 2018.01.05
  시식구들 오실 때 요리요 ㅜㅜ [1] rmont 520 1 2018.01.05
  명절 어디까지 챙기시나요? [1] jaykim1979 618 1 2018.01.04
  돈이 오가면 치사해진다던데.. [1] 레쓰고 526 0 2018.01.04
  하하 제 맘대로 되지 않는 일을 ^^ rohyun 483 0 2018.01.03
  연락 없이 찾아오시는 것 땜에 스트레스 받아요... [1] bible94 550 0 2018.01.03
  매주 연락하라고 하시는 시어머니;; [1] leee77 669 0 2018.01.02
  시댁에선 남편이 도와줘야 편해요 pretender 590 0 2018.01.02
  저에게 하소연 동네북 591 0 2018.01.01
  시어머니 생신 지나쳤어요 [1] 섀얀 784 1 2018.01.01
    남편의 행동을 왜 며느리에게 뭐라 하시죠? [1] 숨숨 1,156 1 2018.01.01
  너무 먼 시댁 시댁마 905 3 2017.12.31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월 21일 [일]

[출석부]
도서랜덤발송
[포인트경매]
컬쳐랜드 온라인상품권(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