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시누가 너무 얄미워요 (4)

wls4060 | 2017.04.13 | 신고 best
조회 : 1,912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시누는 친정에 오면(저에게는 시집이죠)

본인이 시아버님 생신에 미역국을 끓였다는 둥

갈비를 해갔다, 잡채를 해갔다..

뭐 이런식으로 얼마나 잘하지는 어필해요

근데 이게 그냥 말하는 게 아니라

저 들으라는 식으로..

시누가 그렇게 한다고 해서

제가 그렇게 할 필요는 없잖아요

자꾸 도 넘게 저러니까 꼴보기 싫어요

1 0
태그 시누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캐주얼 차림으로 시댁 갈 때마다 ricachoi 59 0 2018.02.19
  적응이 정말 안 되네요 ~ y5646 78 0 2018.02.19
  너무 자주 오라는 시댁 ㅎㅎ necompany 66 0 2018.02.19
    제가 왜 이런 생각을 했었을까요 ^^ [1] 유혀나 657 1 2018.02.12
  카톡을 없애 버리고 싶어요 [2] 진경이 468 0 2018.02.12
  명절음식 해가지고 시댁에 가기로 했어요 newice 428 0 2018.02.12
  설에 탕국 만들어야 되는데 걱정이네요 영화감독 403 0 2018.02.11
    무작정 찾아오시는 시어머니 ㅠㅠ [1] saerbre 783 2 2018.02.11
  시댁 자랑하고 갑니다 ㅋㅋ [3] jongcheol 475 1 2018.02.09
  시댁 갈 생각만 해도 스트레스... [2] karasadae 572 3 2018.02.09
  sns 다 끊고 차단했어요 [1] 예리해 389 1 2018.02.07
  시댁 그냥 스트레스 안 받기로 했어요 참부웅어 429 0 2018.02.07
  시월드 ㅠ 명절 453 1 2018.02.06
  이제 곧 명절 지겨워요 376 1 2018.02.06
  명절엔 현금이 최고일까요 [1] 바오밥나무 593 3 2018.02.04
  제가 예민한 걸까요? [2] 나다운나 599 2 2018.02.04
  명절인사 갈까요 말까요 [1] joanhn 656 1 2018.02.02
  시댁이 제 인스타 간섭을 해요 [3] dygksk 809 2 2018.02.02
  카톡 땜에 스트레스 받아요 [1] 은한금한 810 3 2018.02.01
  시집살이 안하고 편한 시댁 만났어요 [3] ilkbear 877 2 2018.01.31
    시댁참견 어디까지 참아야 하나요 [3] Himitu 1,068 2 2018.01.31
  시댁에 잘해드릴수록 힘들어져요 [1] 울지마지윤 612 3 2018.01.31
  시어머니 말바꾸기 뭔가요 ㅋㅋㅋ blueren 605 1 2018.01.31
  대놓고 남편만 챙기시네요 [1] totoly10 770 1 2018.01.29
  연락 못하면 섭섭해하셔요.. [1] 인형의꿈 722 1 2018.01.29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2월 20일 [화]

[출석부]
나셈천연해면 스몰
[포인트경매]
샤프란 꽃담초 용기 2.4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