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시누가 너무 얄미워요 (4)

wls4060 | 2017.04.13 | 신고 best
조회 : 1,84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시누는 친정에 오면(저에게는 시집이죠)

본인이 시아버님 생신에 미역국을 끓였다는 둥

갈비를 해갔다, 잡채를 해갔다..

뭐 이런식으로 얼마나 잘하지는 어필해요

근데 이게 그냥 말하는 게 아니라

저 들으라는 식으로..

시누가 그렇게 한다고 해서

제가 그렇게 할 필요는 없잖아요

자꾸 도 넘게 저러니까 꼴보기 싫어요

1 0
태그 시누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미안해라는 말이 그렇게 어려운가요? 츄잉츄 149 0 2017.05.26
  서방님 첫생일 그리홀릭 145 0 2017.05.26
  제가 요리에 도전했어요... 셀린디옹 101 0 2017.05.26
  시어머니 진짜 짜증나요 [1] 짱나 151 0 2017.05.26
  시아버지 퇴원하셨는데요 키다리오빠 102 0 2017.05.26
  이제서야 스트레스 받는... 봉에리 105 0 2017.05.26
  아침밥 하시는 며느리 대단합니다 무슨일이야 93 0 2017.05.26
  시어머니가 돌아가시는 꿈을 꿨어요 [1] 쏘쏘주 135 0 2017.05.25
    갑자기 방문 좀 안하셨으면... [1] 날아날아 228 0 2017.05.25
    시어른들 하루 주무시고 가실 듯한데.. 철원오대쌀 232 0 2017.05.25
  허구헌날 비교를 당하네요 [1] 아자뵹 96 0 2017.05.25
  어떻게 거절해야 할까요... 렌지오렌지 115 0 2017.05.25
    자꾸 시어머니가 저를 떠보는 거 같아요 너와함께 236 0 2017.05.25
  시어머니 말투 거슬려요 [1] 승기찡 108 0 2017.05.25
  카톡에 뭐라고 답할지 항상 고민이네요 youphoria 114 0 2017.05.24
    전화 드릴 때마다 왜 이러실까요? [1] namhee 267 0 2017.05.24
  말로만 OK하시는 분 [1] 달빛호랑이 110 0 2017.05.24
    시어머니가 친구 신청을... [1] 성연 190 0 2017.05.24
    더이상 못 참겠어요 [1] 초코날개 179 0 2017.05.24
  아들바라기 시어머니... 앨리스 102 0 2017.05.24
    시아버님이랑 정치 이야기.. vkfksalsem 144 0 2017.05.24
  어머님이 아이가 보고 싶다네요.. [1] 우아하하 147 0 2017.05.23
    시어머니의 자유 [1] 미돌이 245 0 2017.05.23
    쌍가락지 해드리고 싶어요 [1] 세완맘 212 0 2017.05.23
  시어머니 오셨는데... [1] 봉이맨 136 0 2017.05.23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