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시누가 너무 얄미워요 (4)

wls4060 | 2017.04.13 | 신고 best
조회 : 1,94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시누는 친정에 오면(저에게는 시집이죠)

본인이 시아버님 생신에 미역국을 끓였다는 둥

갈비를 해갔다, 잡채를 해갔다..

뭐 이런식으로 얼마나 잘하지는 어필해요

근데 이게 그냥 말하는 게 아니라

저 들으라는 식으로..

시누가 그렇게 한다고 해서

제가 그렇게 할 필요는 없잖아요

자꾸 도 넘게 저러니까 꼴보기 싫어요

1 0
태그 시누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아버지가 오셨는데 속상해요 큐에피Qep 71 1 2018.06.25
  시부모님께 월남쌈 해드렸어요 siharu 200 1 2018.06.21
  갑자기 시부모님이 오신데요. 멘붕~ [1] ped95 376 2 2018.06.17
    샤워중에 시부모님 방문 [2] yotj1004 345 2 2018.06.17
  시동생 결혼하는데 뭘 해줘야하나요. [1] 호야79 241 2 2018.06.16
  벌써부터 연락해야 하나요? 빛나는구슬 248 1 2018.06.16
  남자친구 어머님 뵈었는데요 [1] 인생고수 236 1 2018.06.15
    쌀 매번 받다가 사먹으려니 아깝. [2] 블루칩스 446 3 2018.06.15
  엄마보다 어머님 김치가 맛있어요 [1] singb 260 1 2018.06.15
  말로 일하는 시누이 넘 싫어요. [2] 전화위복 252 2 2018.06.15
  시댁이 정말 어려워요 [1] 작지만행복 184 1 2018.06.14
  왠지 부끄러운..ㅋㅋㅋ 12bini 282 3 2018.06.12
  시동생이 결혼을 한다네요. naviedcs 248 0 2018.06.12
  부적 어떻게 버릴까요 ㅠㅠ [2] 2cherry 295 0 2018.06.12
  시댁은 어떻게 해도 가까워질 수 없나요 rosewhang 218 0 2018.06.12
    시댁에서 오신다고 하면... 오방떡 475 0 2018.06.10
  저 정말 못된 것 같아요 promise2 263 0 2018.06.10
  어머님살림솜씨에 제가 너무 비교되는듯 nannaa 357 1 2018.06.07
    설거지라도 해야 맘이 편해요 [1] 엘리엘리스 527 1 2018.06.07
  김장하는데 꼭 며느리부르는 시댁 있나요? 민초사랑 328 2 2018.06.07
  주말이면 오라고 눈치 주는 시댁 [1] 큐피레 713 2 2018.06.07
  시댁에서 반찬 주시는거 드세요? ivyday 380 0 2018.06.07
  아이들 보험료 시댁에서 내주시는데요. 유pianist 263 1 2018.06.05
  안부전화 안드린지 오래됐어요 hunico8 226 1 2018.06.05
  어머니가 담그신 총각김치 맛나요.ㅎ furie07 251 1 2018.06.04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6월 25일 [월]

[출석부]
[GS25] 2천원권 기프티콘
[포인트경매]
뚜레주르 파운드케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