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시누가 너무 얄미워요 (4)

wls4060 | 2017.04.13 | 신고 best
조회 : 1,935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시누는 친정에 오면(저에게는 시집이죠)

본인이 시아버님 생신에 미역국을 끓였다는 둥

갈비를 해갔다, 잡채를 해갔다..

뭐 이런식으로 얼마나 잘하지는 어필해요

근데 이게 그냥 말하는 게 아니라

저 들으라는 식으로..

시누가 그렇게 한다고 해서

제가 그렇게 할 필요는 없잖아요

자꾸 도 넘게 저러니까 꼴보기 싫어요

1 0
태그 시누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자꾸 집에 오시는데.. 불편해요 uirre 67 0 2018.04.23
  종교 때문에 골치 아프네요 블랙앤블랙 130 0 2018.04.23
  시어머니가 딸아이 얼굴 보더니 만자루 101 0 2018.04.22
  좋은글 카톡오면 할 말이 없어요 gemmm 91 0 2018.04.22
  5월 엄청 부담스럽네요 푸헐헐 116 0 2018.04.21
  시어머니 간섭 너무 심해요 [1] miny03 110 0 2018.04.21
  시아버님 생신 챙기려는데요 specialju 167 1 2018.04.19
  용돈 말고 선물 뭐 없을까요 [1] 홍꾸 175 1 2018.04.18
  조상은 각자 좀 챙겼으면.. 하늘기타 246 0 2018.04.16
  아기 보러 계속 오시네요 키다리오빠 231 1 2018.04.15
  시댁에 얼마나 자주 가야 할까요 [1] 꿈나비 220 2 2018.04.14
  별일도 없었는데 시댁은 무조건 싫어요 비니우리 200 1 2018.04.14
  하루라도 전화 안 하면.. dugi1 186 1 2018.04.14
  전화를 꼭 제가 먼저 해야 되나요 [1] 아네코 253 1 2018.04.13
    생일 챙겨주시는 건 고마운데.. [1] 알지알미 415 3 2018.04.13
  어버이날을 챙길 생각은 못했어요 viseul 296 1 2018.04.13
  신랑과 시어머니 사이요 수빈네 250 0 2018.04.12
  아기 사진 보며 한말씀씩 꼭 하시네요 [1] gny0828 264 0 2018.04.12
  시댁 행사 스트레스예요 [1] kstocks 346 0 2018.04.11
  신랑 생일에 시댁 식구들 초대 bunchart 379 1 2018.04.10
  어버이날 공휴일 지정 화려싱글 331 0 2018.04.10
  연락 없이 불쑥 찾아오셨어요 [1] 핑크악마 376 0 2018.04.09
  시어머니의 하소연 듣기 싫어요 [1] 2BANI 390 0 2018.04.07
  아이 낳고 나서 불편해진 시댁 [1] 이림이 399 0 2018.04.07
  챙겨달라는 얘기를 이렇게 하시네요 ㅎ 은아향 374 0 2018.04.07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4월 23일 [월]

[출석부]
[GS25] 2천원권 기프티콘
[포인트경매]
컬쳐랜드 온라인상품권(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