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친정 없는게 이렇게 서러운지 몰랐어요 (2)

운명의장난 | 2019.11.08 | 신고 best
조회 : 85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부모님이 일찍 돌아가셨는데
첨에는 가엽게 여기다가 지금은 뭐 하나 맘에 안들때마다
근본이 없다 부모없이 자라서 그렇다 계속 그러는데
그런말 들을 정도로 잘못한거 없거든요
이거때문에 울기도 많이 울고 신랑이랑도 많이 싸우네요

2 0
태그 친정 없는게 이렇게 서러운지 몰랐어요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뭔가 구입하기 전에... 하이베라 31 0 2019.12.12
시댁에서 갑자기 오라고 연락이 오면 santa1224 62 0 2019.12.12
시부모님과 사이 어떠세요? mese 114 0 2019.12.11
명절이 다가옵니다... 미나신랑 136 0 2019.12.11
비밀번호 공유....... sagunza 129 0 2019.12.09
안되는건가 [1] 감동의살결 145 1 2019.12.09
스트레스.... [1] 언제나신나 132 0 2019.12.09
가까이 사는건 아닌듯 pejiscat 157 0 2019.12.09
시댁 단톡...ㅎ [1] 깨소스 259 1 2019.12.06
용돈 문제.. 화소 226 0 2019.12.05
저는요... [1] antradof 237 1 2019.12.05
시댁가서 청소하시는 분도 계신가요? 무라카미하루 205 0 2019.12.04
저는 괜찮습니다...ㅎㅎㅎ yotj1004 251 0 2019.12.04
아들 낳은게 뭐 대단하다고 [1] 언제나신나 244 0 2019.12.04
언제쯤 적응이 되려나... [1] orange 253 0 2019.12.04
이단에 빠진 시어머니.. [2] 일곱 무지개 507 0 2019.12.03
시댁에서 친정에 쌀을 보내주셨는데... [1] 못다핀사랑 342 0 2019.12.01
시어머니랑 직접적으로 다퉈보신분... doda2 402 0 2019.11.29
넓은 아량을 베풀려하다가도 chellol 311 0 2019.11.28
가족여행 계획중입니다~ 소년시대 270 0 2019.11.27
안간지 오래되었네요 그루브 285 0 2019.11.26
그려려니 하면서도 pinut 296 0 2019.11.26
좋아해 주셨으면....^^ 바시리 269 0 2019.11.26
십만원 약소한가요 [1] 엠리스 460 1 2019.11.25
자꾸 유튜브를 보여주시는 어머님 [2] lunatin 524 1 2019.11.24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2월 12일 [목]

[출석부]
비타 500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