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신랑의 과거를 눈감아주는 시댁 못참아요

티파티 | 2019.10.18 | 신고
조회 : 25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어릴 때 만나던 여자랑 사이에 아이가 있데요
기절하겠어요 진짜.. 더 열받는건 시댁에서
빌라를 가지고 있는데 거기 2층에 그여자와 아이가
세를 들어 살고 있다는거에요....
와,,, 결혼하고 시댁에 그렇게 들르길래
효자났다 그러고 있었는데 그여자 보러 간거였어요
소름이 돋네요.. 이거 이혼사유 맞죠?

0 0
태그 신랑의 과거를 눈감아주는 시댁 못참아요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시어머니가 아프세요... querencia 77 0 2019.11.15
윗층 시댁... terpi 82 0 2019.11.15
시어머니 생신이 다가와요 studio 68 0 2019.11.14
화분 키우기 자신 없거든요 aoiii 94 0 2019.11.14
김장 하셨나요...? solar 88 0 2019.11.14
복숭아 알레르기가 있어요 kongja 103 0 2019.11.13
시어머님이랑 목욕탕 같이 가나요? inyizhem 101 0 2019.11.13
  신혼여행 선물이 그렇게 중요한가요 유러브미 129 0 2019.11.13
제사 문제... 힘드네요 현주맘마 88 0 2019.11.13
시댁에서 음식만 해주고 나왔어요 핸시보이 86 0 2019.11.13
일을 그만 두려고 합니다 현쓰 84 0 2019.11.13
남의 아이 봐주는게 쉬운게 아니에요 freewe 115 1 2019.11.12
시댁식구들과 여행 찐옥수수 130 1 2019.11.12
아주버님이 너무 이상해요 콩당 115 2 2019.11.12
이민 간다는걸 잡으십니다 iiuiu 104 1 2019.11.12
같은 하늘 아래 숨을 쉬고 있는 자체가 고통입... 린로즈 100 1 2019.11.11
사치가 심한 어머님... 좀 과해요 lestin 88 1 2019.11.11
좋은게 좋은거라지만... 레앗 66 1 2019.11.11
돌아가신 시아버님이 꿈에 나왔어요 [1] 미나밋 129 1 2019.11.11
돈 앞에서 정말 비굴해져요 [1] bodozine 120 1 2019.11.11
노안이라고 놀림 받았어요 [1] 쿨민트 93 1 2019.11.11
부모가 아픈데 나 몰라라 하는 가족 여기 있어... 아름드려 112 2 2019.11.10
먼저 연락하기 싫어요 [1] jbm94 121 1 2019.11.10
이사가게 되었어요 [1] poppyqp 114 1 2019.11.10
기러기 엄마 하려고 합니다 diaryrose 134 1 2019.11.10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1월 15일 [금]

[출석부]
불닭볶음면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