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그렇게 뚱뚱하지 않은데 살빼라고 노래를 부릅니다 (1)

진규옹 | 2019.10.06 | 신고
조회 : 488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두달 뒤에 막내 아가씨 결혼이 있어요
한복 안입고 그냥 편하게 입겠다 하니 한복이라도 입어야
네 몸매가 가려질꺼 아니냐 정장 입을꺼면 살빼 아니면
그냥 집에 있어라.... 집에와서 거울 보고 있는데 눈물이 핑~
두달안에 살 뺄 자신은 없고 어쩌겠어요 한복 입어야죠

0 0
태그 그렇게 뚱뚱하지 않은데 살빼라고 노래를 부릅니다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시댁 방문 주기(?) 오장동냉면 72 0 2019.10.22
교회에 가는건지 시댁에 가는건지... [1] 겨울서른 97 0 2019.10.22
태극기 부대 yukina 125 0 2019.10.20
효자남편 어떠세요...ㅎ [1] 랑이얌 157 0 2019.10.20
신랑이 완전 무뚝뚝이고 아버님이랑 똑같아요 [1] 아오꼬우 175 0 2019.10.18
어머니가 제 물건을 막 달래요.. [1] njiyae 177 0 2019.10.18
속상한 이마음... 풀 곳이 없네요 hyokyung 168 0 2019.10.18
제 동생 결혼식에 큰거 한장 해주신 아버님~ 스타우트 193 0 2019.10.18
이혼 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이제 알꺼 같아요 [1] haeorum 242 0 2019.10.18
잔소리좀 그만 듣고 싶어요 아이워너프리 128 0 2019.10.18
음식 남기면 큰일 납니다 tracysy 100 0 2019.10.18
신혼을 자꾸 방해하네요 여보야쿵 202 0 2019.10.18
새 시어머니.... 시중 힘드네요 바나나초코 144 0 2019.10.18
시댁에서 차별하는게 느껴져요 magiccard 133 0 2019.10.18
신랑의 과거를 눈감아주는 시댁 못참아요 티파티 142 0 2019.10.18
임신하고 너무 서러워요 genie1 152 0 2019.10.18
결혼하면 직장을 그만 두랍니다 숨숨 121 0 2019.10.18
어머님이 봉사활동 같이 가자 하십니다 macube 100 0 2019.10.18
빵집오픈 했어요 [1] heartbroke 151 0 2019.10.18
시댁이 이렇게 싫을 수가 없네요 bebeyoyo 148 0 2019.10.18
용돈 문제 은근 신경쓰이네요 ebizsto 141 0 2019.10.18
왜 시댁 얘기만 나오면...ㅠ poppy80 122 0 2019.10.18
닮고 싶지 않았는데...ㅎ 오름페우스 127 0 2019.10.18
남편의 누나 남편,,, 변태 같아요 ranoo 197 0 2019.10.17
이사비용 달래요 순수한걸 129 0 2019.10.17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23일 [수]

[출석부]
GS25 2천원권
[포인트경매]
공차 초코 쿠앤크 스무디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