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시월드

시댁에 들어가서 살고 있습니다 (2)

최피디 | 2019.07.22 | 신고 best
조회 : 542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결혼하고 친구들을 한번도 만난 적이 없어요
퇴근하고 바로 와서 저녁 해야 하고
아침밥 꼭 해야 하고.... 하루가 너무 힘들어요
반찬투정도 심하고 혼자하기 너무 버겁네여
그런데 좀 편찮으셔서 이해 하려고 해도
혼자라는 생각이 커서 그런가 남편의 위로에도
눈물만 나요...

2 0
태그 시댁에 들어가서 살고 있습니다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시댁 단톡...ㅎ [1] 깨소스 116 1 2019.12.06
용돈 문제.. 화소 115 0 2019.12.05
저는요... [1] antradof 141 1 2019.12.05
시댁가서 청소하시는 분도 계신가요? 무라카미하루 121 0 2019.12.04
저는 괜찮습니다...ㅎㅎㅎ yotj1004 173 0 2019.12.04
아들 낳은게 뭐 대단하다고 언제나신나 152 0 2019.12.04
언제쯤 적응이 되려나... orange 175 0 2019.12.04
이단에 빠진 시어머니.. [1] 일곱 무지개 292 0 2019.12.03
시댁에서 친정에 쌀을 보내주셨는데... [1] 못다핀사랑 234 0 2019.12.01
시어머니랑 직접적으로 다퉈보신분... doda2 283 0 2019.11.29
넓은 아량을 베풀려하다가도 chellol 233 0 2019.11.28
가족여행 계획중입니다~ 소년시대 219 0 2019.11.27
안간지 오래되었네요 그루브 202 0 2019.11.26
그려려니 하면서도 pinut 222 0 2019.11.26
좋아해 주셨으면....^^ 바시리 187 0 2019.11.26
십만원 약소한가요 [1] 엠리스 321 1 2019.11.25
자꾸 유튜브를 보여주시는 어머님 [1] lunatin 393 1 2019.11.24
저희 어머님의 종교는...ㅎ kairess 232 1 2019.11.24
시어머니 칠순을 앞두고 chunggye 310 0 2019.11.22
그래도 직계인데... 띵오화 271 0 2019.11.22
왜 다른걸까...? [1] aoiii 274 0 2019.11.21
추워라ㅠㅠㅠ heesu 312 0 2019.11.20
자기는 안그런다더니 [1] 바라믄 335 0 2019.11.20
남편의 역할....ㅎ [1] allastare 333 0 2019.11.20
왜 요리는 여자 몫인걸까요... [1] 북치는소년 294 0 2019.11.19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2월 8일 [일]

[출석부]
꼬북칩
[포인트경매]
BHC 뿌링클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