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부부 이야기

신랑만 봐도 아들은 소용없는거 같아요. (3)

eunna | 2018.06.30 | 신고
조회 : 735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어머니가 아프셔서 병원에 계시는데 아들이라고

첫날 병원에 가보고는 전화도 안하고 갈 생각도

없고 옆에서 보고 있자니 너무 하다 싶더라고요.

뭐 효자이신 아들도 있겠지만 신랑 보고 있으니

아들 키우는 입장에서 울 애도 그럴까 싶은게

왜 아들 키워봤자 소용없다고 하는지 알것 같아요.

1 2
태그 아들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발냄새가 부쩍 심해졌네요 건마이 76 0 2018.07.21
  화상입은 신랑 안쓰러워요. [1] 헛초코 252 2 2018.07.20
  이거 바람맞죠? [사진] [3] YounG미남 562 1 2018.07.19
  1일1맥주 실현중이에요 ㅋㅋ gaelen77 343 0 2018.07.18
  말투만 바껴도 화목해집니다. 띵오화 411 2 2018.07.18
  오늘도 참고 넘깁니다. [1] sally1076 337 2 2018.07.18
  친구들 만나면 전화를 안 받아요 큐에피Qep 333 1 2018.07.18
  체질이 너무 달라요 ㅠㅠ 요술장이 252 0 2018.07.17
  일 쉬고 나서 자주 싸우네요 새이름조아 357 0 2018.07.17
    싸웠으면 바로 풀어야죠 강쥐엄마 378 0 2018.07.17
  간만에 데이트하기로 했어요 플로란스 471 1 2018.07.17
  신랑 배그가 취미인데요 조연우 327 0 2018.07.16
  딱 시키는 것만 하네요 정말 ㅋㅋㅋ 대박왕건이 273 0 2018.07.16
    사랑하는 사이 맞나요? [1] 대나무5 639 1 2018.07.16
  365일 [2] 금일 546 3 2018.07.12
  연락이 잘 안 돼요.. skwsk 345 0 2018.07.12
  남편이랑 너무 친구같아요 장미향 719 0 2018.07.12
  어쩔 수 없이 제가 집안일을 ㅠㅠ maiain 352 0 2018.07.11
  귀가시간 딱 정해 놓나요? 이승초 335 0 2018.07.11
  가치관 잘 맞으니 편하네요 imcult 395 1 2018.07.11
  표현을 안하는 신랑.. feeluv 810 1 2018.07.08
  집안일은 제가 해야 속이 편해요 younghee7 756 1 2018.07.06
  취미로 테니스 동호회를.. 8달러 379 1 2018.07.06
  남편 직장상사가 무개념이에요 아네가네 395 1 2018.07.06
  생일날 메뉴 뭐가 좋을까요? [1] nawoon 395 1 2018.07.05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7월 21일 [토]

[출석부]
싱글레귤러 아이스크림
[포인트경매]
GS25 - 코카콜라PET1.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