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부부 이야기

남편이 저 일을 쉬라고 하네요

setia | 2017.11.09 | 신고 best
조회 : 1,093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평생을 쉬지않고 달려왔는데 일을 안하면 

스스로 허탈감에 휩싸이지 않을까 싶기도하고

남편의 일정치않은 벌이로 

앞으로 괜찮을까하는 걱정도 들고요...

또 남편이 원하는 내조를 잘할 수 있을까 등등

불안함만 점점 커져요

저 괜찮은건가요?

1 0
태그 남편이 저 일을 쉬라고 하네요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몰래 여자 영상 보는 신랑에게 [1] 케찹에햄 136 1 2018.02.19
  다른 여자가 애교를 부린다면? [1] 아자븅 160 1 2018.02.19
  시댁 너무 챙기는 신랑 ㅎㅎ [1] kevina 238 1 2018.02.19
  서로 말 안 하고 냉전중.. [3] kyohee 839 2 2018.02.12
  남의 편이 되려고 하네요 정말 [1] nawoon 590 2 2018.02.12
  이런 성격 고칠 수 있나요? [1] wisdom1220 573 2 2018.02.11
  남편이 저를 언제 이해해 줄까요 [2] 초연함 633 4 2018.02.11
  매번 꼬아서 반응하는 신랑.. [2] nieves 470 3 2018.02.11
    출장가면 편해지는 이유를 모르겠네요 [2] viseul 1,029 2 2018.02.10
  설거지 못하게 하는 남편 자랑이요 ㅋㅋㅋ [1] 레몬향기1 530 2 2018.02.10
  자기 입만 입인 줄 아는 걸까요 [2] americayo 540 2 2018.02.09
    인스타 차단해 버렸어요 [1] luminance 1,110 2 2018.02.09
  발렌타인 챙겨 보세요 ~~^^ [1] 시월은 604 2 2018.02.08
  금연한다는 거짓말.. 화나네요 [2] sunny91 696 2 2018.02.08
    시댁문제로 싸우는 게 젤 기분나빠요 [3] 재간돌이쪽 1,101 3 2018.02.07
  서로 존댓말 쓰면 좋긴 할 것 같아요 [1] charmyj2 556 2 2018.02.07
  힘들지만 [1] 부부 572 1 2018.02.06
  조용한 부부 [1] 금자씨 519 1 2018.02.06
  청결 [1] 두부 536 1 2018.02.06
  믿음, 신뢰 [1] 부부란 471 2 2018.02.06
  건강챙기기 [1] 마미아빠 732 1 2018.02.05
  신랑이 펌을 했는데 ㅋㅋㅋㅋ [2] 보석조아 823 2 2018.02.04
  밥은 알아서 좀 챙겨 먹으면 안 되나요 [1] jammbo 901 1 2018.02.04
    미안하단 말도 없고 열받아요 [1] winky530 1,187 2 2018.02.03
  뭘 해도 게임을 안 놓고 있는 신랑.. [2] 보석조아 951 2 2018.02.03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2월 20일 [화]

[출석부]
나셈천연해면 스몰
[포인트경매]
샤프란 꽃담초 용기 2.4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