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부부 이야기

남편이 저 일을 쉬라고 하네요

setia | 2017.11.09 | 신고 best
조회 : 1,21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평생을 쉬지않고 달려왔는데 일을 안하면 

스스로 허탈감에 휩싸이지 않을까 싶기도하고

남편의 일정치않은 벌이로 

앞으로 괜찮을까하는 걱정도 들고요...

또 남편이 원하는 내조를 잘할 수 있을까 등등

불안함만 점점 커져요

저 괜찮은건가요?

1 0
태그 남편이 저 일을 쉬라고 하네요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신랑이랑 영화 데이트 가요~ 나도꽃꽃 42 0 2018.06.19
  차라리 집에 온다는 말을 말던지 원.. 바시리 164 0 2018.06.19
  컴퓨터 사고 싶어하더니 하나 얻어왔네요. [1] kellyco 197 1 2018.06.17
  사랑스러운 우리 신랑~ 장편소설 336 1 2018.06.16
  코골이 심한 남편과 각방 써요. 보리영 342 0 2018.06.16
  뭐 먹으러 갈까요~~ 호박냥 301 0 2018.06.15
  외제차 타고 싶다고 하네요 큐티롤리 279 2 2018.06.14
  남편 괴롭히는 게 재미있어요 [2] cutecat1 258 1 2018.06.14
  남편에게 섭섭해요 orange 286 0 2018.06.14
  신랑의 애정표현 힘들긴 한데 ㅋㅋㅋ [1] allastay 342 1 2018.06.14
  권태기 잘 극복했어요 b3st 341 0 2018.06.12
  장례식장 가서 일해야 할까요? [1] 해인강 319 1 2018.06.12
    싸우고 나서 말 안 한지 일주일.. dan0305 792 2 2018.06.10
  인맥 좁은 신랑 장점도 있어요 2day 429 1 2018.06.10
  남편이 화장 하지 말래요 ㅋㅋ [2] jihyeba 909 1 2018.06.10
  치약 중간부터 짜는게 전 왜 눈에 거슬리죠.ㅋ... [2] 은찌니 421 1 2018.06.08
  제가 밥 차리는 여자일까요. amuna 530 2 2018.06.07
  배고프다고 야밤에 라면을 먹네요. 화이트데블 433 1 2018.06.07
  생활비 받아쓰는거랑 통장관리 하는거 숲속의공주 527 1 2018.06.07
  신랑이랑 차 한잔하러 카페다녀왔어요. uno1979 363 1 2018.06.07
  성격차이로 헤어진다는 말 이해가 가고 있어요 [3] 이정수 686 1 2018.06.07
    육아 안하는 남편에게 집안일 시키기 [1] scribble 734 0 2018.06.07
  이혼하고싶네요 뭐왜 377 0 2018.06.06
  신랑이 허리를 다쳐왔어요.ㅜㅜ 뉴애라 355 2 2018.06.06
  일거리 더 늘리는 남편 [1] 추사닮 380 2 2018.06.06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6월 15일 [금]

[출석부]
3천원권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이스 카라멜마키아또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