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부부 이야기

어제 남편에게 소심한 복수를 (1)

재환애미 | 2017.07.07 | 신고 best
조회 : 3,435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저녁먹고 설거지 하고 남은 집안 일하고

울지 감쥐는 뒤치닥거리 하고..

저는 일을 그렇게 하고 있는데

바로 뻗은 남편이 너무 꼴보기 싫어서

발에다가 메니큐어 발라났어요 ㅎㅎㅎㅎㅎ

0 0
태그 메니큐어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몰래 여자 영상 보는 신랑에게 [1] 케찹에햄 136 1 2018.02.19
  다른 여자가 애교를 부린다면? [1] 아자븅 160 1 2018.02.19
  시댁 너무 챙기는 신랑 ㅎㅎ [1] kevina 235 1 2018.02.19
  서로 말 안 하고 냉전중.. [3] kyohee 839 2 2018.02.12
  남의 편이 되려고 하네요 정말 [1] nawoon 590 2 2018.02.12
  이런 성격 고칠 수 있나요? [1] wisdom1220 573 2 2018.02.11
  남편이 저를 언제 이해해 줄까요 [2] 초연함 633 4 2018.02.11
  매번 꼬아서 반응하는 신랑.. [2] nieves 470 3 2018.02.11
    출장가면 편해지는 이유를 모르겠네요 [2] viseul 1,029 2 2018.02.10
  설거지 못하게 하는 남편 자랑이요 ㅋㅋㅋ [1] 레몬향기1 530 2 2018.02.10
  자기 입만 입인 줄 아는 걸까요 [2] americayo 540 2 2018.02.09
    인스타 차단해 버렸어요 [1] luminance 1,110 2 2018.02.09
  발렌타인 챙겨 보세요 ~~^^ [1] 시월은 604 2 2018.02.08
  금연한다는 거짓말.. 화나네요 [2] sunny91 696 2 2018.02.08
    시댁문제로 싸우는 게 젤 기분나빠요 [3] 재간돌이쪽 1,101 3 2018.02.07
  서로 존댓말 쓰면 좋긴 할 것 같아요 [1] charmyj2 556 2 2018.02.07
  힘들지만 [1] 부부 572 1 2018.02.06
  조용한 부부 [1] 금자씨 519 1 2018.02.06
  청결 [1] 두부 536 1 2018.02.06
  믿음, 신뢰 [1] 부부란 471 2 2018.02.06
  건강챙기기 [1] 마미아빠 732 1 2018.02.05
  신랑이 펌을 했는데 ㅋㅋㅋㅋ [2] 보석조아 823 2 2018.02.04
  밥은 알아서 좀 챙겨 먹으면 안 되나요 [1] jammbo 901 1 2018.02.04
    미안하단 말도 없고 열받아요 [1] winky530 1,187 2 2018.02.03
  뭘 해도 게임을 안 놓고 있는 신랑.. [2] 보석조아 951 2 2018.02.03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2월 20일 [화]

[출석부]
나셈천연해면 스몰
[포인트경매]
샤프란 꽃담초 용기 2.4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