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부부 이야기

서른다섯살...

chun00 | 2019.10.17 | 신고
조회 : 73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남자 나이 서른 다섯이면 어리다는 생각 안드시죠....?

남편이 회사를 이직하려고 하는데...

딱히 경력 인정받을 수 잇는 곳 가려는게 아니라

지금다니고 있는 회사 급여가 너무 적어서

어딜 가도 그돈 벌 수 있을 것 같고...

그 회사가 지금 해외 출장까지 가라고 하고 있는 상황이라

그렇게 까지 하고 싶진 않다고 생각하는지 

그만두겠다고 하더라구요;;;

지금 서른 다섯인데 경력도 딱히 없고....

이직 쉽지 않을 것 같은데 너무 걱정이에요ㅠ

4 0
태그 이직,나이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남편이 자꾸 파김치 담가달래요 노망스 124 1 2019.11.20
남편 비교.. 해이니 124 1 2019.11.20
각방을 쓸 수 밖에 없네요 2day 168 0 2019.11.20
걸핏하면 그만두는 회사.... [1] osan2 273 2 2019.11.20
남편이 갑각류 알레르기가 있는데... [1] wlsdldjq3 206 1 2019.11.19
사소한걸로 거짓말 하는 남편 [1] 사슴눈망울 212 1 2019.11.19
소파에 누워서 과자먹는 남편 꼴보기 싫어요 [1] poppyepd 228 1 2019.11.19
남편은 쓰레기 수집가인가.. [1] fivesix 213 2 2019.11.19
강아지한테 가장 다정한 울 남편 secreton 199 1 2019.11.19
아이에게 잘 하는 남편? 나에게 잘 하는 남편? [1] 해인강 248 1 2019.11.19
신랑이 미우니 스타일조아 239 1 2019.11.19
몇번째인지...ㅎ [1] skymini 370 2 2019.11.18
강아지가 잘못해도 무조건 내탓 썬녀 204 3 2019.11.17
  물가 모르는 남편 [1] namhee 276 3 2019.11.17
결혼하고서도 남편이 멋져보이시나요?? [1] weeky97 388 2 2019.11.17
부부싸움 하고 난 뒤 [1] nadayuri 594 6 2019.11.17
아침에 반응 깨소스 283 2 2019.11.16
남편이 드디어 술을 줄인데요! [1] 체워니 474 2 2019.11.16
함께 늙어간다는 것.... moriharu 462 5 2019.11.16
습관도 참..... 조선 297 1 2019.11.16
매일 국 끓이기도 지겹네요 [1] 알미라 261 1 2019.11.15
육아시작하면 남편이랑 더 싸울까봐 misok 254 1 2019.11.15
아이들과 식사할때 이뿌낭 253 1 2019.11.15
남편 칭찬해요 ㅎㅎ khj831212 232 2 2019.11.15
닮아가는 말투...ㅋ 나다운나 251 1 2019.11.15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1월 21일 [목]

[출석부]
역전우동 옛날우동
[포인트경매]
맘스터치 싸이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