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부부 이야기

똑같이 일하는데 누구는 쉬고...

샐러드 | 2019.09.08 | 신고 best
조회 : 50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남편이랑 저랑 맞벌이인데요.

똑같이 일하는데 누구는 퇴근하고 집에 오면

소파에 드러누워서 쉬고 차려주는 밥 편히 먹고

누구는 퇴근하고 옷도 못 갈아입고 밥 차리고

집안 정리하고 정말 자기 전까지 엉덩이 붙이고

앉을 틈이 없어요. 이런걸로 몇번이나 싸웠어도

이제 지쳐서 더 이상 말도 하기 싫어서 그냥 참고 있는데

제가 이러려고 결혼했나 싶어요.

1 0
태그 맞벌이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밤마실 나간 남편 juLee 61 0 2019.09.23
말해도 고쳐지지 않으니 포기.. 공감하루 47 0 2019.09.23
남편이 혼자 바람쐬러 나갔는데 오바람 179 0 2019.09.22
남편이 안 도와주면 둘째는 힘들겠죠? woorinn 128 0 2019.09.22
각방쓰면 더 멀어질까요? 말이 169 0 2019.09.22
언제 출산하러 갈지 모르는데... [1] playrang 102 1 2019.09.22
여자는 사랑받는다고 느끼는게 중요한데... lestin 204 0 2019.09.22
남편이 가을타는가.. y5646 156 0 2019.09.22
남편이 취미를 갖고 싶어하는데 veluc 154 1 2019.09.21
그만 울고 싶네요.. [1] jbm94 270 1 2019.09.21
그래도 남편밖에 없네요...ㅎㅎ [1] gaero06 264 2 2019.09.21
까다로운 남편때문에 수세미뜨네요 [1] moon2j 236 1 2019.09.21
혼자 먹는거 보면 aoiihn 255 1 2019.09.21
밤10시 넘어서 손톱깎고 청소기 돌리는 남편 [1] istyle24 282 0 2019.09.21
저보고는 강아지땜에 집 많이 비우지 말라면서 [1] aoii55 262 0 2019.09.21
이제는 왜 기분 나빠하는지도 모르겠어요 화려싱글 193 0 2019.09.20
맞벌이 부부, 가사분담 어떻게 하시나요?? [1] 쫑소리 231 1 2019.09.20
부부싸움할때 기분나쁜 남편의 말 이런나는 227 0 2019.09.20
남편나이 40대 아이 낳아도 될까요? [1] sweetmi 241 0 2019.09.20
술이 쓰면 먹지를 말아야지 [1] 꽃다방구 225 1 2019.09.20
답답한 사람 [1] 요한슨 247 1 2019.09.20
서로 눈을 쳐다보면 부부싸움이 줄어든다는데 suniswalls 272 1 2019.09.20
제겐 없는 심쿵포인트...ㅎ [1] 빛나는구슬 245 1 2019.09.19
그토록 바라던 전동퀵보드 chunggye 276 2 2019.09.19
  집에서 남편분들 복장.. [2] tency 815 3 2019.09.19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23일 [월]

[출석부]
GS25 2천원권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