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부부 이야기

왜 사서 고생하냐고

eromoon | 2019.06.12 | 신고
조회 : 492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가 마늘을 열심히 까고 있는 모습을

보던 남편이 하는 말이 왜 그걸 일일이

까냐고 하는거예요.

그냥 깐마늘 사서 먹으면 되지 그럼서...

어이가 없어서 대꾸도 안했네요.

누군들 편한거 몰라 매운내 맡아가며

마늘까고 있겠어요.

좀이라도 좋은거 먹이고 돈 아끼려고

하는건데 생각이 없어요.

0 0
태그 왜 사서 고생하냐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밤10시 넘어서 손톱깎고 청소기 돌리는 남편 istyle24 1 0 2019.09.21
저보고는 강아지땜에 집 많이 비우지 말라면서 aoii55 14 0 2019.09.21
이제는 왜 기분 나빠하는지도 모르겠어요 화려싱글 50 0 2019.09.20
맞벌이 부부, 가사분담 어떻게 하시나요?? 쫑소리 76 0 2019.09.20
부부싸움할때 기분나쁜 남편의 말 이런나는 41 0 2019.09.20
남편나이 40대 아이 낳아도 될까요? [1] sweetmi 82 0 2019.09.20
술이 쓰면 먹지를 말아야지 [1] 꽃다방구 112 1 2019.09.20
답답한 사람 요한슨 115 1 2019.09.20
서로 눈을 쳐다보면 부부싸움이 줄어든다는데 suniswalls 135 1 2019.09.20
제겐 없는 심쿵포인트...ㅎ [1] 빛나는구슬 166 1 2019.09.19
그토록 바라던 전동퀵보드 chunggye 220 2 2019.09.19
  집에서 남편분들 복장.. tency 430 2 2019.09.19
운전만 하면 성격 급해지는 남편 [1] paris0410 313 1 2019.09.19
저는 둘째 잘 모르겠는데 남편은 당연하게 [1] tamasteu 319 1 2019.09.19
다들 아침 챙겨주시나요? [2] oig121 300 1 2019.09.18
꼭 코앞에 닥쳐서 통보하는 남편 미소장이 266 1 2019.09.18
열심히 일하고 있는데.. antoekv 348 1 2019.09.18
  저희 부부 괜찮겠죠...? [2] starfish78 643 1 2019.09.17
남편 근무시간 다들 어떠세요? 알럽쏘핫 261 0 2019.09.17
미안하다고 말하는게 [1] henri 247 0 2019.09.17
이단이라고 불리는 교회에 다니는 남편... aliceyu 736 2 2019.09.17
내일은 제 생일날 한없이투명 370 3 2019.09.16
기질을 바꾸는건 뼈를 깍는 노력이 필요하다 kiki805 377 3 2019.09.14
서로 힘들다고 난리... [2] jkm08 486 5 2019.09.13
참다참다 터졌어요 [1] 후회말자 843 3 2019.09.13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21일 [토]

[출석부]
빽다방 소세지빵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