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부부 이야기

어쩌다 습관을 잘못 들였는지 (5)

봄나방 | 2019.06.04 | 신고 best
조회 : 1,47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10년 결혼 생활동안 술, 담배에 전

질린 사람이거든요.

술, 담배 다 조금씩 줄이라고 하는데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줄이기는

커녕 더 늘고 있어서 아주 꼴보기

싫어 죽겠어요.

지 몸이 아파봐야 정신을 차릴려는지

정말 노답입니다.ㅜㅜ

4 1
태그 어쩌다 습관을 잘못 들였는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남편이 갑자기 늙은 것 같아요ㅠ chun00 37 0 2019.06.21
조금만 다쳐도 호들갑 떠는 남편 ㅠㅠ 아네가네 38 0 2019.06.21
임신한 와이프 부려먹고 싶을까요? 영원사랑 153 0 2019.06.20
남편이 너무 재미없고 왜 사나 싶어요 jinhyo 160 0 2019.06.20
툭하면 이직한다고 하니.. 랑이얌 111 0 2019.06.20
남편이 김밥을 싸줬어요~ onjiwon 119 0 2019.06.20
새로운 부부취미 찾았어요 ㅋㅋ duks33 177 0 2019.06.20
아기 50일도 안됐는데 시가 식구들 부르자는데 공pd80 175 0 2019.06.19
결혼한지 2년, 대화많이 하시나요? [1] OKMC 308 0 2019.06.19
남편이 장염에 ㅜㅜ 등대지게 204 0 2019.06.18
뭐 사다주기 싫어져요 [1] 휴리스틱 342 1 2019.06.18
남편은 아이 둘은 낳고 싶어하는데 [1] kekeer 427 0 2019.06.17
남편이랑 여행 스타일이 너무 달라요ㅠ yeoni 629 1 2019.06.17
신랑카드 쓰기 눈치보이네요 [1] 바리스타정 542 1 2019.06.17
친구만나러 가면 연락이 잘 안되는 남편 elitew 684 2 2019.06.17
가벼운 손지검 부터 시작하더니 [4] 소프트빵 875 3 2019.06.17
싸울때 욕하는 신랑땜에 힘들어요 라임향수 552 1 2019.06.17
미운정만 쌓일때 노란코끼리 391 0 2019.06.17
신랑이랑 좀 싸웠는데 그새 일러 바쳤네요 반전대박 265 0 2019.06.16
임신기다리고 있는데 남편은 툭하면 술 같이 마... 지율이 388 0 2019.06.16
늦바람이 무섭다더니 게임에 빠진 남편... gailgracel 507 0 2019.06.16
저 혼자 밥 먹을까봐 저녁 안먹고 왔다는데 곰빵 468 0 2019.06.16
남편이 4살 연상인데 자꾸 연하냐구... 티라밋슈 463 1 2019.06.16
  자기 몸만 깨끗하게 하고 청소는 안하는 남편 루치아라 539 1 2019.06.16
그냥 정으로 사는 거죠... 지금이대로 461 1 2019.06.15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6월 21일 [금]

[출석부]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경매]
롯데시네마 1인 영화관람권(2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