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부부 이야기

남편이 너무 제 생각을 안하는 것 같아요

limy15 | 2019.05.16 | 신고
조회 : 1,112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남편이 저한테 말도 안하고 시댁에 저희 집

비밀번호를 알려드렸더라구요

반찬 가져다 주신다고 왔다 갔다 하시니

그냥 알려드렸다는데 왜 제 의견은 물어보지도 않는 걸까요;;;

혹시나 연락 없이 갑자기 오시면 저는 어쩌라구요;;;

친정엄마한테도 안 알려준 비번을 왜 자기맘대로 알려주는지...

자기는 부모니까 괜찮다지만 전 아니잖아요

0 0
태그 비밀번호, 비번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열심히 일하고 있는데.. antoekv 46 0 2019.09.18
저희 부부 괜찮겠죠...? starfish78 101 0 2019.09.17
남편 근무시간 다들 어떠세요? 알럽쏘핫 96 0 2019.09.17
미안하다고 말하는게 henri 116 0 2019.09.17
이단이라고 불리는 교회에 다니는 남편... aliceyu 280 1 2019.09.17
내일은 제 생일날 한없이투명 306 2 2019.09.16
기질을 바꾸는건 뼈를 깍는 노력이 필요하다 kiki805 312 2 2019.09.14
서로 힘들다고 난리... [2] jkm08 380 4 2019.09.13
참다참다 터졌어요 [1] 후회말자 441 2 2019.09.13
  각방을 쓰니까 더 화해하기 어려운거 같기도하... antoekv30 545 4 2019.09.13
종일 힘들지도 않은지 [2] 브레이브 323 2 2019.09.12
남편이 퇴근한다고 하면 [2] limlim1 388 3 2019.09.12
부부싸움하고 친정에 가 있었는데... 용용얌 387 3 2019.09.12
언제쯤 신랑이 예뻐보일까요 [1] 오켐 492 3 2019.09.12
남편은 코골이중 fm123 337 1 2019.09.12
친정에서 주는건 당연하고, 시댁에서 해주는건 ... econ 312 1 2019.09.11
애들 보고 살림하는거 쉽게 생각하는 남편 플로란스 260 1 2019.09.11
부부싸움 후 연애할때 생각 나네요... 헤어진다음날 281 2 2019.09.11
임신하고 더 소홀해지는것 같아요. divagy 361 1 2019.09.11
콜록되지나 말지 allastare 239 1 2019.09.11
의지하면 안되는데... iforest 283 1 2019.09.11
요즘..... 인생뭐있어 258 1 2019.09.11
한명이 포기해야 나아지겠죠? 유러브미 318 2 2019.09.11
그냥 지는게 이기는거다 싶어서 져주면... vocal 366 1 2019.09.11
가끔은 욕심을 부렸으면 해요 하얀토깽 496 2 2019.09.11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18일 [수]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