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랑 이야기 > 부부 이야기

칭찬해주면 자기가 진짜 잘하는줄 알아요 (3)

missile | 2019.05.16 | 신고
조회 : 1,21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결혼준비하면서도 많이 싸우고 결혼하고서도

정말 많이 싸웠어요.

제가 너무 자기를 무시하는거 같다고 하길래 저도 노력하려고

남편 작은 행동도 칭찬해주고 고맙다고 표현하고 했는데요.

그러면 제 마음을 알아줄줄 알았더니 어째 자기가 정말 잘해서

그러는 줄 알고 더 기고만장하네요.

자기가 정말 좋은 남편인줄 알아요

갈수록 태산인데 저는 어찌해야 할까요ㅠ

2 0
태그 칭찬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임신기다리고 있는데 남편은 툭하면 술 같이 마... 지율이 24 0 2019.06.16
늦바람이 무섭다더니 게임에 빠진 남편... gailgracel 118 0 2019.06.16
저 혼자 밥 먹을까봐 저녁 안먹고 왔다는데 곰빵 113 0 2019.06.16
남편이 4살 연상인데 자꾸 연하냐구... 티라밋슈 98 1 2019.06.16
자기 몸만 깨끗하게 하고 청소는 안하는 남편 루치아라 124 1 2019.06.16
그냥 정으로 사는 거죠... 지금이대로 162 1 2019.06.15
남편이 요즘 안하던 짓을 해요 조연우 164 1 2019.06.15
남편 생일인데 연락이라도 주면 좋을텐데.... fashion02 136 1 2019.06.15
이쁘다는 소리좀 해달랬더니 [1] jadore5 193 1 2019.06.15
아기는 같이 만들었는데 그 뒤는 다 제몫이네요... [2] 루시아의눈물 286 2 2019.06.15
남편이 너무 예민하네요 두부한모 306 2 2019.06.15
매일 혼자 밥 먹으니 슬프네요ㅠ [1] dreamfair 256 2 2019.06.14
남편이 농담처럼 자기 갱년기라는데 [1] 베푸 313 1 2019.06.14
남편이 워낙 잘 우겨서 속 뒤집혀요 [1] yagkelos 237 2 2019.06.13
남편이 결혼초에 한 말 두고두고 기억나요 [1] Bravona 475 1 2019.06.13
요리 잘하는 분 좋겠어요 [1] 아엠쏘 377 1 2019.06.13
자유를 즐기는 남편 myway04 443 1 2019.06.13
신랑도 슬슬 지치나봐요 ㅎㅎ [1] itour 620 1 2019.06.13
티비만 보는 남편 너무 답답해요ㅠ [1] 하얀니 520 0 2019.06.13
경제권 남편한테 넘겨도 괜찮을까요?ㅋ [1] tim13 451 3 2019.06.12
자기 상관 없는것만 아끼려는 남편 ㅎㅎ 하지마요 549 1 2019.06.12
야식홀릭 남편 simhwan 479 0 2019.06.12
야식 찾는 남푠땜에 장미백송이 382 0 2019.06.12
남편 기 세워주는게 쉽지 않네요 yxnus 568 2 2019.06.12
왜 사서 고생하냐고 eromoon 353 0 2019.06.12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6월 16일 [일]

[출석부]
롯데리아 T Rex 버거
[포인트경매]
투썸 플레이스 카라멜마끼아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