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생활의지혜 > 청소·빨래

여름옷 세탁 잘하는 tip

조회 : 25,38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여름옷 세탁 잘하는 tip
 
 
undefined
 
 
 
땀으로 얼룩진 옷은 식초로 세탁한다 

여름철에 땀이 밴 흰 옷을 오랫동안 두면 소금 성분으로 누렇게 변한다. 이럴때 빨래에
식초를 약간 넣어주면 얼룩이 말끔히 없어지고 흰 옷은 더욱 하얗게 된다.
 
 

세탁 도중에 세제를 첨가하지 않는다
 
세탁을 하다가 비눗물 거품이 적은 듯해 중간에 세제를 더 넣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은 아무 소용이 없다. 이미 물이 더러워진 상태에서 세제를 넣으면
잘 용해되지 않을 뿐 아니라 세탁물에 세제가 직접 닿아 옷감이 손상될 수도 있기때문이다.
우선 한번 세탁기를 돌린 후 그 물을 버리고, 깨끗한 물에 세제를 많이 풀어 다시 세탁한다.
 
 
 

undefined
 
 
 
선풍기로 옷장 속 습기 제거하기
 
여름철에는 이불장에서 퀴퀴한 냄새가 나게 마련이다.
주기적으로 이불을 햇볕에 말리는 것이 가장 좋지만 그것이 힘들다면
장롱문을 활짝 열어놓고 가끔 선풍기를 틀어준다.
신문지를 길게 말아 이불 사이사이에 넣어두는 것도 좋은 방법.
습기나 곰팡이, 해충 등을 예방할 수 있다.

 
 
빨래는 모아두지 말고 그때그때 해준다
 
여름철에 빨래를 한곳에 모아두면 악취나 곰팡이가 생겨 옷을 망칠 수도 있으므로
모아두지 말고 바로 하는 것이 좋다.
그럴 수 없을 때는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두거나 건조대에 널어두는 등
빨기 직전까지 건조한 상태로 보관한다.
 
 
 
레이스 달린 옷

레이스는 자칫 올이 풀릴 수 있기 때문에 세탁기 빨래는 피해야 한다.
어쩔 수 없이 세탁기를 사용해야 한다면 세탁망에 넣어서 짧은 시간에 세탁한다.
중성세제를 넣고 손으로 헹구어 빠는 것이 가장 좋은데 이때 물의 온도는 차가워야 한다.
 
 
 
여름니트

니트 역시 중성세제를 넣고 헹구어 빠는 것이 좋으나 번거롭다면
세탁망에 넣어 오염이 잘 되는 목덜미 쪽이나 손목 쪽을 바깥쪽으로 오게 넣어서 세탁한다.
니트는 절대 옷걸이에 걸어 널면 안 된다. 옷 모양이 변하기 때문.
건조대의 발에 눕혀서 널거나 마른 수건 위에 니트를 눕힌 후 돌돌 말아서 발로 밟아주는 것도 좋다.
드럼 세탁기를 사용한다면 보푸라기 일 걱정은 없다.
 
 

3 0
태그 여름옷 세탁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2월 11일 [수]

[출석부]
롯데리아 양념감자
[포인트경매]
이마트24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