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레시피 > 면·밀가루음식

브로콜리전 만드는 법 브로콜리 세척, 데치기 팁도 있어요(4)

조회 : 1,489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브로콜리전.jpg

 

오랜만에 브로콜리를 구입했습니다.

브로콜리가 몸에 좋다는 것을 듣고 한때 하루에 한 개씩 브로콜리를 데쳐 먹었습니다.

몸에 좋다는 것은 한 번씩 다 먹고 마음에 드는 것 한 개만 골라 그것만 꾸준히 먹습니다.

그것이 바로 브로콜리였죠.


브로콜리전2.jpg

 

브로콜리 세척하고 데치는 것이 조금 귀찮았지만 몸에 좋다는 것을 먹겠다는데 이 정도 고생은 아무것도 아니지 않겠습니까.

요즘은 브로콜리에서 양배추로 갈아타서 양배추를 데쳐 먹습니다.

처음에는 쪄서 먹었는데 쪄서 먹는 것보다 데쳐 먹는 것이 식감이 더 좋아 맛있게 느껴졌습니다.


브로콜리전3.jpg

 

시장에서 장 보는데 시장에 있는 모든 브로콜리가 신선해 보여서 구입하지 않고 그냥 집에 갈 수가 없었습니다.

구입하지 않고 집에 가면 머릿속에서 아련하게 계속 맴돌 것만 같았습니다.


브로콜리전4.jpg

 

브로콜리는 구매리스트에 없었지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한 개만 구입했습니다.

한 개 1,000원에 구입했는데 신선한데다 가격까지 저렴하니 도저히 구입을 안 할 수가 없었습니다.


브로콜리전5.jpg

 

시장에서 구입한 브로콜리로 어떤 음식을 먹었을까요?

처음에는 늘 그랬던 것처럼 데쳐서 초장에 찍어 먹을까 싶었는데 시간적인 여유가 있어서 브로콜리전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브로콜리전6.jpg

 

전을 만들 수 있는 재료는 무한대인데 그중 브로콜리도 있습니다.

데쳐서 초장에 찍어 먹어도 맛있지만 브로콜리전을 만들어 먹어도 맛있습니다.

브로콜리전은 술안주뿐만 아니라 반찬으로 만들어 먹어도 좋은데 

제가 브로콜리전 만드는 법뿐만 아니라 브로콜리 세척부터 데치기까지 샅샅이 알려드리겠습니다.


브로콜리전7.jpg

 

재료

브로콜리 1개, 달걀 1개, 표고버섯 1개, 청양고추 1개, 양파 1/2개, 당근 1/3개, 부침가루 2컵, 물 1컵 반, 소금 약간


브로콜리전8.jpg

 

브로콜리 송이 부분은 한 개씩 떼고 줄기 부분은 필러로 억센 껍질을 깎고 얇게 썰고 흐르는 물에 한 번 씻습니다.


브로콜리전9.jpg

 

그다음 브로콜리가 충분히 잠길 수 있는 물에 식초 1T, 소금 1/2T를 섞고 

브로콜리를 10분 정도 담가 이물질을 제거하고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씻습니다


브로콜리전10.jpg


끓는 물에 소금 1/3T를 넣고 제일 먼저 줄기 부분을 넣어 30초 정도 데칩니다.

 

브로콜리전11.jpg

 

그다음 송이 부분을 넣어 30초 정도 데칩니다.


브로콜리전12.jpg

 

데친 브로콜리는 흐르는 물에 재빨리 씻고 물기를 제거합니다.


브로콜리전13.jpg

 

물기를 제거한 데친 브로콜리는 곱게 다집니다.


브로콜리전14.jpg

 

양파, 당근, 표고버섯, 청양고추는 굵게 다집니다.


브로콜리전15.jpg

 

브로콜리, 양파, 당근, 표고버섯, 청양고추 등 준비한 재료와 부침가루 2컵과 물 1컵 반, 소금을 넣고 반죽을 준비합니다.


브로콜리전16.jpg

 

팬에 기름을 두르고 먹기 좋은 크기로 만들어 앞뒤 노릇노릇하게 익히면 브로콜리전 완성.


브로콜리전17.jpg

 

반죽 비율이 부침가루 2컵에 물 1컵 반인데 브로콜리를 데치고 물기를 충분히 제거하지 않은 상태에서

제가 알려드린 반죽 비율로 반죽을 만들면 농도가 걸쭉하지 않은 상태가 될 수도 있습니다.

참고로 브로콜리전은 반죽이 조금 되직한 상태가 좋은데 

만약에 데친 브로콜리의 물기를 충분히 제거하지 않았더라면 물을 조금씩 넣으면서 농도를 맞추는 것이 좋습니다.


브로콜리전18.jpg

 

브로콜리 한 개만 있으면 맛있고 푸짐하게 한 끼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저는 집에 많이 있는 양파, 당근, 표고버섯, 청양고추를 다져 넣었는데 이 재료가 없으면 집에서 사용하고 남은 자투리 채소를 넣어도 좋습니다.

브로콜리 외 다른 부재료는 각자 자신이 원하는 채소를 넣어도 상관없는데 예를 들어 애호박, 홍고추, 파프리카 등이 있겠습니다.


브로콜리전19.jpg

 

저는 청양고추 1개만 넣어서 만들었는데 매운맛을 원하면 청양고추를 한 개 그 이상 넣어도 됩니다.

그리고 아이들 반찬으로 만들어 줄 때는 청양고추를 넣지 않는 것이 좋을 듯하며, 평소에 잘 먹지 않은 채소를 넣으면 더 좋습니다.


브로콜리전20.jpg

 

저는 많이 만들어서 먹을 만큼만 먹고 남은 것은 조금씩 담아 냉동실에 얼려 놓았습니다.

한 끼 먹을 것만 만들어 먹는 것이 제일 좋지만 가끔 귀찮을 때는 한 번에 많이 만들어 냉동실에 얼려 먹고 싶을 때 꺼내 먹어도 괜찮습니다.

 

 

‘브로콜리전'의 소중한 이미지는 블로거 ‘이동주’님께서 제공해 주셨습니다~~!!


‘이동주' 님의  블로그  바로가기

 https://blog.naver.com/eheh1728

4 0
태그 #브로콜리 #브로콜리데치기 #브로콜리씻는법 #브로콜리요리 #브로콜리전 #집밥 #반찬 #술안주 #마이민트 #오늘의레시피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댓글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8월 26일 [월]

[출석부]
참깨라면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이스 아메리카노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