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육아 > 놀이·교육

남편이 애둘데리고 캠핑갔어요

클났다니 | 2018.06.10 | 신고
조회 : 65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저는 자유네요 그래도 집안일
하느라 하루 다 보낼듯 ㅋㅋ
세탁기 두대 돌리는 중이고
이제 청소기 돌리려구요 한시간만 딱
자유시간 보내고 이제 슬슬
일어나야죠 그래도 꿀이네요 꿀


1 0
태그 남편이 애둘데리고 캠핑갔어요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맞았을때 대처법 고민되네요. 탬탬불 30 0 2018.06.23
  꼭 잘 때 혼나야 잠이 드네요.ㅜㅜ vkv82o 31 0 2018.06.23
  조만간 혼자 책 읽을거 같아요.ㅎㅎ 눈웃음작살 40 0 2018.06.23
  낯을 너무 가려요. minusgum 45 0 2018.06.23
  부모는 자식의 거울 맞아요 dayoun 40 0 2018.06.23
  가루야가루야 wowgirl 75 0 2018.06.22
  잘 때 팔베개해달래요. eeah 96 0 2018.06.22
    자장가 한번 불러줬다가 매일 불러주고 있어... 짝사랑녀 120 0 2018.06.22
  너무 부지런한 아들때문에 피곤해요. 유니드 92 0 2018.06.22
  7살 딸이 커서 가수가 되겠다네요.ㅎ 9d9d8 91 0 2018.06.22
  뒤집기를 자꾸 하네요 blueren 101 0 2018.06.22
  대화가 되니 좋네요.ㅎㅎ okcoupl 106 0 2018.06.22
  가베수업 수학에 도움될까요? rose50 88 0 2018.06.21
  기저귀 떼고 있어요 시끄렁 88 1 2018.06.21
  오늘 하원 후 친구집에 놀러가요. dolbinkj 98 0 2018.06.21
    동영상 보다 요즘엔 게임에 빠졌어요. [1] 왕곰팅이 137 1 2018.06.21
  나중에 애들 크면 장난감은 어찌 하나요? 꾸미까 75 0 2018.06.21
  아들도 뭘 알더라고요.ㅎㅎ [1] 감자피자 91 1 2018.06.21
  가위질을 힘들어해요. nieves 83 0 2018.06.21
  핸드폰 보는 시간 정해야할까봐요. [1] karasadae 116 1 2018.06.21
  말 안듣는 미운 네살 딸 피리부는소년 69 0 2018.06.21
  딸 아이 피아노 등록했어요. 수리수리야 102 0 2018.06.21
  공부도 습관이라는데... 세련이 77 0 2018.06.21
  미끄럼틀 사도 잘 놀까요. 하지마요 91 0 2018.06.21
  아침에 깨우기 너무 힘들어요. 조아랑 92 0 2018.06.21
  혼자 역할극하는 딸 보며 웃어요. 감동의살결 65 0 2018.06.20
  책에 관심가져주니 좋아요. cake 78 0 2018.06.20
  글라스펜 사주고 후회했어요. pionaqeen 73 0 2018.06.20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top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6월 23일 [토]

[출석부]
딸기마카롱+아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할리스 콜드브루라떼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