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육아 > 임신·출산

애기 낳고 생각지도 못했는데...

lovelymax88 | 2018.07.11 | 신고
조회 : 25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늦은 나이에 신랑 만나 결혼하고 다행히 바로 아이가

들어서서 감사하게 생각했거든요.

분만하고 병실로 옮겨 쉬고 있었는데 저녁에 시부모님이

아기와 저를 보러 오셨어요.

조금 계시다 집에 가시면서 애기 낳느라 수고했다고

봉투를 주고 가셨는데 너무 많은 금액을 넣어 주셔서

깜짝 놀랐어요.

생각지도 못한 선물에 너무 미안하고 고맙더라고요.

0 0
태그 선물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글쓰기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등록일
  게장 먹어도 상관없나요?? kmk88 76 0 2018.07.18
  찜닭은 먹어도 입덧을 안하더라구요 [1] sdjinny 99 1 2018.07.18
  딸이어서 그런지 과일만 땡기네요 성공비법 70 0 2018.07.18
    염색하려고 미용실 갔는데 말리더라고요 silverbride 124 0 2018.07.18
  임신 중 파인애플 드셔보신분이요 nolza 83 0 2018.07.18
  출산하고 나서 몸이 약해졌어요 장마비 87 0 2018.07.18
  임신초기인데 피부 걱정이에요 니카nk 70 0 2018.07.18
  임신초기 심심하네요 fm99 90 0 2018.07.18
  태교 음악 씨디 듣다가... [1] moon2j 154 1 2018.07.17
  날 더우니 모밀국수가 땡기네요. [1] 크룰 148 1 2018.07.17
    애기 옷은 사다보면 끝이 없어요.ㅎ [1] 헛초코 180 1 2018.07.17
  아이랑 너무 붙어잤나 싶어요. 장미백송이 159 0 2018.07.17
  너무 갈증나서요. 응삼이 148 0 2018.07.17
  딸이 나중에 엄마 친구가 된다잖아요 [1] 리아아 267 1 2018.07.17
  예전 몸매로는 안 돌아가겠죠? [1] ziny33 119 1 2018.07.17
  살 뺄 엄두가 안나요. 어미용 184 0 2018.07.17
  쌍둥이들 땜에 지치네요 ㅎㅎ [1] 보라도리뚜비 220 1 2018.07.17
  지름신 또 강림했어요 evao29 115 0 2018.07.16
    임신 준비중 아메리카노는 안녕 ㅜㅜ 화려싱글 116 0 2018.07.16
  잠 푹 자보는게 소원이예요. gadros 175 0 2018.07.16
  못입는 옷들 정리했어요. 플로란스 179 0 2018.07.16
  살 찌우기는 쉽네요. dms144 169 0 2018.07.16
  요가로 체중관리하려구요 파리의아침 217 0 2018.07.16
    남편이 둘째 반대하네요. [1] 베이비슝 363 2 2018.07.16
  동생 싫다고 하더니 이제는 낳아달래요. 비밥비 586 1 2018.07.12
  둘째는 돌잔치 안하려고요. 딸기쉐이크 432 1 2018.07.12
    육아가 힘들다 싶을땐 일을 할까 싶어요.ㅋ Deuree 488 3 2018.07.12
  힘들다가도 아기 웃음에 스르르 녹네요. 유치꽃 233 0 2018.07.11
이전 1 2 3 4 5 6 7 8 9 10
글쓰기
top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7월 19일 [목]

[출석부]
짜장면
[포인트경매]
베스킨라빈스 리얼요거트블라스트(Reg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