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문화

777일간 30개국을 자전거로 여행한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 ‘두려움이 키운 용기’ 출간

오은정 기자 | 2019.02.12 | 신고 신고
조회 : 53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777일간 30개국을 자전거로 여행한 박주희의 이야기를 담은 여행 에세이 ‘두려움이 키운 용기’가 출간됐다.


저자 박주희는 한 여성이 내면의 연약함을 극복하고 자신감 넘치는 자아를 발견하기 위해 자전거로 2년간 세계 곳곳을 누비며 변화와 성장을 도모한 것을 책에 기록했다고 전했다.


2015년 당시 29살이던 저자는 65㎏의 짐을 실은 자전거 한 대에 의지한 채 홀로 여행에 도전한다. 그녀는 현재의 자신의 모습 그대로라면 돌아오지 않겠다는 결심을 하고 떠난다.


그렇게 출발한 저자는 2년 2개월간 수많은 어려움을 겪는다. 중국에서는 숙소를 잡지 못해 발을 동동 굴렀고, 베트남에서는 불미스러운 일을 당했으며 우간다에서는 교통사고를 겪었다. 매일 모르는 곳을 향해 간다는 막막함이나 끝없는 오르막을 65㎏짜리 자전거와 함께 올라야 한다는 부담감은 일상적으로 겪었다. 하지만 그 모든 두려운 순간들을 통과하고 나자 그녀는 세상 거칠 것이 없는 사람으로 변해 있었다. 고난을 통한 성장이었다.


어려운 일만 그녀를 변화시킨 건 아니었다. 여행 중간중간 동행과 함께했던 경험을 통해 서로 응원하고 돕는 것의 가치를 배웠고, 말레이시아에서 만난 이로부터 ‘당신은 내게 도전할 용기를 주는군요’라는 말을 듣고 나약한 자신도 누군가에게는 용기가 될 수 있다는 사실에 감동했다. 인도 친구가 베풀어준 친절을 통해 말이 통하지 않아도 통하는 정(情)이 있다는 것 역시 느낄 수 있었다.


이 모든 것을 가르쳐준 여행은 저자의 용기를 이루는 바탕이 되어 주었다. 그 모든 역경을 극복했다는 사실이 강인함의 근거가 되어 주었기 때문이다. 물론, 용감해지기 위해 모두 여행을 떠날 필요는 없다. 무뚝뚝한 사람이 가족에게 사랑을 표현하는 것, 부끄러움이 많은 사람이 모르는 사람에게 먼저 말을 거는 것처럼 자신의 한계를 넘는 어떤 시도라도 도전이 될 수 있다.

0 0

저작권자 ⓒ 이슈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문화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4월 20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