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자동차

3) 현대모비스 주축→수소차 핵심부품 개발 가속화

김성민 기자 | 2018.06.21 | 신고 신고
조회 : 4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국제뉴스) 김성민 기자 = 현대모비스는 "이번 아우디와의 기술 협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가는데 주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주목된다.


친환경차 시스템의 특성상 수소전기차의 경쟁력은 연료전지 스택, 수소공급/저장 장치 등 핵심부품의 성능 및 기술력에 크게 좌우되는 만큼 현대모비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한 까닭이다.


현대모비스는 주요 친환경부품의 설계 및 양산능력을 갖추고, 현대차그룹의 수소전기차 경쟁력을 뒷받침하고 있다.


실제 현대모비스는 일본 경쟁사보다 2년 빠른 2013년 세계 첫 양산형 수소전기차인 현대차 투싼ix FCEV에 독자 개발한 핵심부품을 공급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현대차 ‘넥쏘’에도 연료전지모듈과 배터리 시스템 등 8종의 수소전기차 전용 핵심부품과 친환경차 공용부품을 공급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충북 충주 친환경산업단지 내 친환경차 핵심부품 공장인 충주공장(5만2천㎡) 옆에 수소전기차 부품 전용공장(1만3천㎡)을 증설해 올 초부터 본격 양산하면서 글로벌 친환경차 부품 전문기업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러한 결단은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관련 시장에서 선제적으로 주도권을 잡기 위한 과감한 시도로 평가받았다.


현대모비스 수소전기차 부품 전용공장은 글로벌 톱 수준인 연 3천대 규모의 수소전기차 핵심부품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시장 수요에 따라 수만대 규모로 생산을 확장할 수 있게 설계돼 앞으로 글로벌 완성차 물량에도 충분히 대응 가능한 공급능력을 갖췄다.


현대모비스는 이 공장에서 연료전지 스택, 수소·공기공급장치, 열관리장치로 구성된 연료전지 시스템과 구동모터와 전력전자부품, 배터리시스템 등 친환경차 공용부품을 결합한 연료전지모듈(PFC, Powertrain Fuelcell Complete)을 완성했다.


현대차그룹의 독자 기술 경쟁력은 기존 제품 대비 성능도 대폭 개선했다.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는 1회 충전 주행거리 609km로 세계 최장 거리이며 모터 최대 출력 113kW로 투싼ix FCEV 대비 약 19% 향상됐다(국내 인증 기준).


현대차그룹은 "수소전기차는 짧은 충전시간, 긴 주행거리뿐만 아니라 공기청정 기능까지 갖춘 미래형 친환경차"라며 "미래 수소전기차 시장에서의 선도적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자동차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16일 [금]

[출석부]
CU 모바일 상품권 2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금액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