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자동차

2)현대차-아우디, 주요 부품의 공유…車시장 활성화

김성민 기자 | 2018.06.21 | 신고 신고
조회 : 1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국제뉴스) 김성민 기자 = 현대차그룹은  독일 폭스바겐그룹의 '아우디'와 함께 "수소전기차 관련 원천 기술 확보, 초기 시장 선점에 나선다"고 밝혔다.


특히 수소전기차를 비롯한 미래차 핵심기술 역량 확보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게 될 현대모비스를 주축으로 핵심 기술의 내재화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궁극의 친환경 미래 에너지인 수소 중심의 저탄소 사회 구현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현대차그룹과 아우디는 현재 보유 중이거나, 향후 출원 예정인 다수의 특허를 공유(Cross License)함으로써 수소전기차 분야의 기술 확산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수소전기차 기술 개발을 촉진하는 한편 수소차의 우수성을 알리고 폭발 위험 등 잘못된 시장 인식의 개선을 통해 보급 확대의 토대를 마련한다.


양사의 특허 공유는 첨단 기술 분야에서 흔히 발생하는 기술 분쟁의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고, 기술 개발 자유도를 증대하는 긍정적 효과가 예상된다.


또한 시장 지배력 강화를 위해 필수적인 기술 표준화 경쟁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현대차그룹은 특허 공유와 함께 기술력과 신뢰성을 검증 받은 주요 부품 중 일부를 아우디와 공유할 방침이다.


수소전기차 양산화 과정을 통해 현대모비스를 중심으로 독자 구축한 수소차 부품 공급망을 제공함으로써 수소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주도한다는 전략이다.


이는 수소전기차의 가격경쟁력 확보뿐만 아니라 중소 부품협력사의 수소차 관련 부품 수출 증가로 이어져 국내 부품산업의 발전도 기대케 한다.부품 공급처 다변화를 통한 규모의 경제 효과로 부품 원가 절감, 투자 효율성 제고 등 선순환 효과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궁극적으로 중소 부품협력사를 포함한 국내 자동차산업 및 연관산업 전반에 걸쳐 ‘수소’ 중심의 혁신 산업생태계 구축에 중대한 변곡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우디는 지난해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는 수소전기차 콘셉트카인 ‘h-Tron 콰트로’를 선보였으며 2020년 수소전기차 출시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양사는 향후 수소전기차 시장에서의 선도적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기술 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자동차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7월 17일 [화]

[출석부]
파라바게트 아메리카노
[포인트경매]
베스킨라빈스 리얼요거트블라스트(Reg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