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자동차

국토부, 벤츠 등 103개 차종 7만3512대→제작결함 리콜

이병성 기자 | 2019.03.15 | 신고 신고
조회 : 74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세종=국제뉴스) 이병성 기자 = 국토교통부는 "8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해 판매한 총 103개 차종 7만351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은 벤츠의 통신시스템 SW, 전조등 결함 등 약 4만 7000여대, 포르쉐의 트렁크 부분 부품, 계기판 SW 결함 등 4000 여대와 기타 비엠더블유의 연료공급 호스 조임장치 결함 2만 여대, 르노삼성의 전기차 SW결함 1400여대 등이다.


이 중 벤츠의 전조등, 포르쉐의 트렁크 부품 결함은 자동차관리법상 안전기준위반에 해당돼 우선 리콜을 진행하되,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먼저,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E 300 4MATIC 등  64개 차종 4만7659대의 차량은 5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080-357-2500)를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자동차

이전 1 2 3 4 5 6 7 8 9 다음
  맨위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5월 20일 [월]

[출석부]
아리따움 3천원권
[포인트경매]
초코브라우니설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