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조폭, "우리 구역 견인 못해" 경쟁업체 협박·폭력 행사

김옥빈 기자 | 2018.07.13 | 신고 신고
조회 : 22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사고차량 견인을 독점하려고 조직폭력배임을 내세워 경쟁업체에 협박과 폭력을 행사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3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등 혐의로 차량 견인업체 대표 A(48)씨와 부산지역 조직폭력배 B(43)씨를 구속하고, 다른 조폭 C(4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올해 3월 15일 오전 11시께 경부고속도로 남양산 나들목 인근에서 대기하던 경쟁업체 견인기사인 E(28)씨에게 "우리 구역인데 왜 여기서 견인을 하느냐"며 욕설과 함께 협박한 혐의다.


이들은 또 같은 날 오후 1시께 경쟁 견인업체 사무실에 찾아가 조폭임을 내세으며, E씨의 얼굴을 마구 때리고 이를 말리는 D(28)씨 등 3명에게도 폭력을 휘두르면서 협박한 혐의의도 받고 있다.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통신내역과 차량블랙박스 등을 분석해 이들을 차례로 검거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확인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8년 11월 20일 [화]

[출석부]
사라다빵+앗!메리카노HOT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쉑쉑치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