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확진, 연천 의심신고..,최대 생산지 포천시 초 비상사태.

국제뉴스 | 2019.09.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연천군과 인접한  포천시 창수면 군자교사거리 거점 소독초소.  <사진제공=포천시>

(포천,연천=국제뉴스) 황종식 기자 = 국내선 처음으로 17일 경기도 파주시 연다산동 A농장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에 이어. 오후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오후 경기도 연천 지역에 있는 한 돼지 농가 두 곳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의심신고가 들어온 지역 농가는 돼지 2500마리와 4500마리를 각각 키우고 있는데,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돼지 농장과는 약 50km 떨어진 곳이다.


오후 2시께 의심 신고를 접수한 경기도 가축방역소는 죽은 돼지 한 마리로부터 시료를 채취 검사중으로 18일 오전에 결과를 알 수 있다.


파주시 인접지역 연천군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들어오자  연천군 인접지역이 포천시도 확산방지를 위해 차단 방역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포천시는 관내 유입을 막기 위해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긴급 방역대책으로 비상사태다.


포천시 관내 양돈농가는 총 159 농가로, 27만 8천여 두의 돼지를 사육하면서 국내 최대 생산지다 .


포천시는 17일 전체 농가에 긴급 전화 예찰을 실시하고 현재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시는 차단방역을 위해 연천군과 인접한 창수면 군자교사거리에 거점소독초소를 설치하고 24시간 운영체계에 들어갔다.


포천시는 농장단위의 차단방역 체계를 구축해 생석회와 소독약품 등을 긴급 공급하고, 야생 멧돼지 침입 방지를 위한 철제울타리 교체작업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폐사율이 100%에 이르는 돼지 전염병으로, 아직 예방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양돈산업 전반에 큰 피해를 주는 치명적인 질병이다.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 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했으며 전국에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발령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10월 17일 [목]

[출석부]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경매]
이마트24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