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안산단원署, 12년간 교통정리한 자원봉사자에게 시민경찰 선정

이승환 기자 | 2019.08.20 | 신고 신고
조회 : 35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동원 단원경찰서장(왼쪽)은 20일 자원봉사자 노영용(82세)(오른쪽 두번째)씨를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하고 감사장을 전달.사진=단원경찰서

(안산=국제뉴스)이승환 기자=안산단원경찰서는 20일 자원봉사자 노영용(82세)씨를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하고 감사장을 전달했다.


노영용 어르신은 지난 2007년부터 12년간 단원구 덕인초등학교 앞 교차로에서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통학 할 수 있도록 교통정리를 해왔으며, 고령의 연세에도 날씨가 궂어도 하루도 빠짐없이 통학로를 지켰고, 와동 가출청소년들의 공동생활가정에 후원을 하는 등 꾸준히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해 왔다.


노영용 어르신은 " 아이들을 위해 해왔던 것인데 시민경찰로 선정해 주어서 감사하다. 무엇을 바라고 한 것은 아니지만 아침 등굣길을 위협하는 차량이 많고, 나에게까지 언성을 높이는 운전자가 있다.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의 안전에 모두 동참해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동원 서장은 "12년 동안 누군가를 위해 봉사해온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앞으로도 일상 속에서 범죄예방 및 이웃의 안전을 위해 실천한 사례들을 발굴해 포상하고, 아이들이 안전한 교통환경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댓글쓰기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19년 9월 22일 [일]

[출석부]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 3천원권